Saturday, May 28, 2011

윤복희와 임재범의 '여러분'

한국 가요 중에 부르기 어려운 노래로 치자면 '여러분'만한 게 잘 없다.

노래 하나에서 여러 스타일의 가수가 되어야 한다는 게 그 여러움의 핵심이다. 아마추어가 이 노래 제대로 부르는 거 본 적이 없고, 프로도 이 노래 제대로 부른 사람이 거의 없었다.

그래서 윤복희는 한국 가요사에서 독특한 사람이다. 
1979년 한국에서 저런 노래가 나왔다는 것도 참으로 특이하다. 윤복희의 오빠 윤항기 작사, 작곡. 윤복희가 가정 문제로 힘들어할 때 지어준 노래라고 한다. (기사)

임재범이 부른 것도 들어봤는데, 역시 윤복희가 부른 것보다는 조금 못하다.

이 노래를 들으면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 협주곡 2번과 유사한 느낌이 든다. 그건 아마 라흐마니노프나 윤복희나 힘든 정신적인 상태를 지나고 난 후에 음악을 했기 때문이 아닐지.
-------------------------------
Visit http://iplaws.co.kr

No comments:

Post a Comment

두만강의 어원

두만강(Tumen River)의 이름은 어디서 유래되었을까? 네이버검색을 해보면 투먼은 만(灣)을 뜻하는 만주어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과연 그런지는 만주어 전문가에게 물어봐야 할 일이다. 재미있는 건, 러시아 사람에게 두만강의 뜻을 물어보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