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October 23, 2011

2011 KBL 플레이오프 마지막 경기 (SK 8: 4 롯데)

게임 스코어 2:2에서 벌어지는 마지막 경기에선 양팀 모두 가진 전력을 다 쏟아붓게 마련이다. 2회에 김광현을 내렸어야 했던 SK가 롯데에 비해 결코 유리한 상황이 아니었다. 롯데 송승준이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준 것과 비교되는 상황이다.

양승호 감독이 경기 전에 말한 대로 이 경기는 투수 교체 타이밍의 싸움이었고, 그 싸움에서 롯데가 졌다.

하지만 끝까지 승부는 팽팽했고 플레이오프 마지막 경기로서는 썩 괜찮았다.
-------------------------------
Visit http://iplaws.co.kr

No comments:

Post a Comment

블라디보스톡 온 지 4개월

2020년 상반기가 벌써 다 지나갔다. 올해는 1, 2월달은 출국 준비 하느라 바빴고, 3월에는 원래 예정보다 2주 일찍 출국하느라 정신없었다. 블라디보스톡으로 들어와서는 2주간 자가격리해야 했는데, 그 2주간은 아무 것도 한 것 없이 시간이 지나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