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November 09, 2011

홍상수 v 김병욱

홍상수 김병욱이 공통점이 있다는 생각을 못해봤는데, 오늘 하이킥 보다 보니 공통점이 보인다.

인간의 찌질함을 끝까지 파고 들어보는 것.

홍상수 영화는 일관되게 인물들의 찌질함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김병욱의 하이킥3는 안내상, 고영욱의 찌질함이 시청자의 인내심을 테스트한다. 게다가 요즘은 윤지석까지 찌질해진다.

하이킥3가 시트콤보다는 드라마에 가까워지면서 홍상수 영화와 가까워진다.  근데 김병욱식 찌질함은 좀 부자연스러워. 인공적인 찌질함.

홍상수식 찌질함은 너무 자연스러워서 마치 나를 모델로 하는 거 같은데 말이야.
-------------------------------
Visit http://iplaws.co.kr

No comments:

Post a Comment

블라디보스톡 온 지 4개월

2020년 상반기가 벌써 다 지나갔다. 올해는 1, 2월달은 출국 준비 하느라 바빴고, 3월에는 원래 예정보다 2주 일찍 출국하느라 정신없었다. 블라디보스톡으로 들어와서는 2주간 자가격리해야 했는데, 그 2주간은 아무 것도 한 것 없이 시간이 지나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