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January 21, 2012

자매같은 모습

좀더 가까이 놓고.
어제 국장님 결재에 맥북에어를 들고 들어갔는데
국장님이 큰 관심을 가지시더군요.

맥북이 F-22라면 씽크패드는 F-15 스트라이크 이글 같다고나 할까.

No comments:

Post a Comment

블라디보스톡 온 지 4개월

2020년 상반기가 벌써 다 지나갔다. 올해는 1, 2월달은 출국 준비 하느라 바빴고, 3월에는 원래 예정보다 2주 일찍 출국하느라 정신없었다. 블라디보스톡으로 들어와서는 2주간 자가격리해야 했는데, 그 2주간은 아무 것도 한 것 없이 시간이 지나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