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June 20, 2013

더워진다

더운 날씨


오후 4시쯤 되면 업무에 집중하기 힘들 정도로 덥다. 이것보다 더 덥게 두 달을 더 보내야 한다.

둘째 조카를 무서운 이야기의 늪에 밀어넣다

저번 주말에 누나네 집에 가서 조카랑 놀았다. 무서운 이야기를 해줄까 물어봤더니 자기는 무서운 이야기를 싫어한다고 한다. 아랑곳하지 않고 무서운 이야기를 조금 해주었다. 조카는 괴로워했다. 중간에 이야기를 끊었다. 물론 의도적인 것이었다.

조카는 좀 있다가 물었다. "그래서 어떻게 됐어요?"



-------------------------------
Visit http://ipporn.net

No comments:

Post a Comment

블라디보스톡 온 지 4개월

2020년 상반기가 벌써 다 지나갔다. 올해는 1, 2월달은 출국 준비 하느라 바빴고, 3월에는 원래 예정보다 2주 일찍 출국하느라 정신없었다. 블라디보스톡으로 들어와서는 2주간 자가격리해야 했는데, 그 2주간은 아무 것도 한 것 없이 시간이 지나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