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June 23, 2014

국대 감독으로서의 황선홍

나는 현역 시절의 황선홍의 플레이를 좋아했다. 그의 플레이는 진정 창의적이었다. 창의력으로 따지자면 차범근도 넘어서는 정도이다. 언젠가의 인터뷰에서 황선홍은 마인드 게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머리 속에서 플레이를 상상하면서 연습 하는 것이다. 똑같은 동작을 수백번 반복하도록 강요하는 20년 전의 한국 축구 문화에서 황선홍은 혼자 창의적 플레이를 만들어나갔던 것이다.

머리 속에서의 시뮬레이션만으로 창의적인 플레이가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 좋은 신체 조건에 유연성과 체력, 스피드가 뒷받침되었음은 물론이다. 월드컵 경기에서의 몇 번의 실수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그를 욕했지만 나는 그에 대한 지지를 거두지는 않았다. 그를 욕하는 사람들에게 황선홍을 변호하지도 않았지만.

2014년 월드컵 출전국을 가리는 지역예선 기간 동안 국대 경기를 거의 안 챙겨봤다. 홍명보가 감독이 됐다는 소식도 신문으로만 알게됐다. 그저 잘하겠거니라고 생각했다. 근데 이 인물이 축구계 학연, 지연에 깊게 얽혀있을 줄이야.

그것도 그렇지만, 홍명보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 처음 든 생각은 "왜 황선홍이 아니지?"였다. 축구선수 중에 머리를 쓰는 사람을 꼽으라면 황선홍이 홍명보보다 위쪽 리스트에 오를텐데. 거기다가 감독으로서 국내 리그에서 보여준 역량도 황선홍이 더 낫다. 게다가 황선홍은 축구계 학연의 변방 건국대 출신이다.

축구계의 학연 사슬을 끊기 위해서는 비주류 출신 감독을 뽑아야 하는데, 그게 안 되니 고대 출신이 감독이 되었고, 그래서 다음 감독은 연대 출신이 되든가 해야 하는 그게 더러운 현실이긴 한데. 그걸 끊으려면 국대 감독은 비주류 출신으로 뽑는 관습을 세우든가 해야 하지 않을지.
-------------------------------
Visit http://ipporn.net

존 존스 vs 알렉산더 구스타프손 2차전 2014. 9. 27.

http://kr.ufc.com/news/jones-gustafsson-2-sept-27

2014년 9월 27일에 존 존스와 알렌산더 구스타프손의 2차전이 계획되었다고 한다.  1차전 결과에 대해서 여기에 쓴 글이 있다.

1차전에서의 양상이 반복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존 존스가 창의적인 파이터라는 인식은 그간의 플레이에서 많이 입증된 듯 보였는데 구스타프손과의 경기에서는 창의적이라기보다는 자기가 할 줄 아는 것만 하는 파이터처럼 보였다.

파이팅의 창의력도 상대적인 것인가?

1차전 결과 분석에서 나온 대로, 존 존스가 얼마나 punch-shyness를 극복했느냐 하는 게 문제이고 구스타프손은 복싱 실력을 얼마나 향상시켰느냐가 핵심이 되겠다.

플라잉니킥, 테이크다운, 로우킥, 하이킥, 엘보 같은 기술들은 그닥 효과를 보지 못할 것 같다.

-------------------------------
Visit http://ipporn.net

크리스 와이드먼 vs 료토 마치다

UFC 175 on Sunday July 6th, 2014. 

앤더슨 실바를 두 차례 관광 보낸 크리스 와이드먼과 헤비급에서 존 존스에게 진 후 한계를 절감하고 미들급으로 내려온 후 꽤 잘 하고 있는 료토 마치다의 대결. 

크리스 와이드먼이 앤더슨 실바를 이길 수 있었던 이유는, 복싱에서 실바에 밀리지 않으면서 틈이 보이면 테이크다운을 시도할 수 있는 레슬링 실력이었다. 와이드먼은 레슬러 출신이지만 복싱 실력이 상당한데, 그의 가드와 위빙은 UFC 선수들 중에서는 탑 클래스에 들어간다. 그래서 실바도 와이드먼을 복싱으로 압박하지 못했고 그래서 경기가 말렸던 것. 와이드먼의 레슬링 실력은 더 말할 필요는 없다. 거기다가 미들급에서 큰 체격도 상당한 플러스. 

료토 마치다는 정통파 복서와 킥복서를 상대하는 데에 장점이 있는 가라데 기반의 스탠스와 복싱 패턴을 발달시켜온 파이터다. 와이드먼이 스탠딩 타격전만으로는 마치다를 쉽게 무너뜨리지 못할 것이다. 오히려 마치다의 카운터가 작렬할 가능성이 높다. 

와이드먼은 적절한 타이밍에 테이크다운을 섞어줘야 하는데, 문제는 마치다가 테이크다운 방어에도 강하다는 점. 하지만 마치다는 테이크다운 방어시에 체력이 꽤 소모되는 타입. 와이드먼이 여러 번의 테이크다운 시도를 통해 마치다의 체력을 빼는 게 중요한 포인트.

마치다의 입장에서는 그 동안 잘 써먹었던 오프타이밍 카운터 전략을 계속 잘 써야 하며, 테이크다운에서 체력이 빠지지 않도록 선제적 테이크다운 디펜스(타격을 통한 테이크다운 견제)를 잘 쓰는 것이 필요.

예측: 실바-와이드먼 전보다는 더 팽팽한 경합이 될 것이며, 와이드먼의 테이크다운이 얼마나 잘 먹히느냐에 따라 승부가 갈릴 것. 
-------------------------------
Visit http://ipporn.net

Let's Learn How to Pronounce Jair Bolsonaro

[Jai Bousonaro] seems to be close to what Brazilians call the new president elect, according to http://www.pronouncekiwi.com/Jair%20Bolso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