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30, 2017

동성애자 문제

동성애 문제도 마찬가지. 동성애를 좋아할 필요도 동조할 필요도 없음. 동성애에 대해서 불편한 감정을 느끼는 것은 이성애자의 입장에서는 자연스러운 것임. 장애인을 보고 편하게 느끼게 되지 않듯, 동성애자도 마찬가지임. 하지만 사회적 다수가 느끼는 이러한 불편한 감정을 넘어서 사회적 소수가 살아가는데 불편이 없도록 만드는 것이 필요함. 그게 바로 진보임.
이런 불편한 감정을 없애는 것은 자연스러운 것이 아니라 사회적 훈련과 교육이 필요함. 집단적으로 이러한 훈련과 교육이 되어 있는 사회가 선진국이고 그렇지 않은 사회가 후진국임.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기타 서비스업을 이용할 때 장애인을 자주 마주치면 선진국이고, 모두가 획일적으로 사지가 멀쩡하면 후진국임. 성적 지향이 다수의 다른 사람과 다르다고 개인이 누려야할 사회적 행위에 제한이 있는 사회가 후진국이고 그런 제약이 없는 사회가 선진국임. 

출처: http://sovidence.tistory.com/902 [SOVIDENCE]

대선 레이스 당시 문후보에게 저 질문을 한 사람은, 자신은 "동성애자를 반대"한다고 답변할 준비가 되어 있었다. "동성애자를 반대"한다고 해서 표가 떨어질 일은 없고, 오히려 표가 더 들어올 판이었으니까. 여기가 문제의 핵심. "동성애자를 반대"한다고 하니 찍어줄 표가 늘어나더라니.

무슨 일이 있어도 지켜야 할 가치는 있고, 다른 대의를 위해 양보할 수 있는 가치도 있게 마련이다. 어떤 사람들은 동성애자 문제는 다른 대의를 위해 양보할 수 있는 가치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
Visit http://ipporn.net

주택 인허가 및 입주량 추이

또 홍춘욱 이코노미스트의 블로그 글 - 인허가, 입주량 보고서 읽기 http://blog.naver.com/rladudrl78/221017170571

수치 자체는 새로운 건 아닌데, 시각화가 잘 되어 있어서 추이를 알기 쉽다.
대부분 지역에서 4월부터 입주를 시작해서 이제 입주가 한창이다.
그런데 하반기에 입주가 더 많다.

하반기들어 입주물량 과잉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국과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이 상반기 대비 각각 50%와 130% 늘어나기 때문이다. 미국 금리인상, 정부 규제와 더불어 부동산 시장에 또다른 악재가 부상하고 있다.
http://www.sisajournal-e.com/biz/article/166292

지금이 보릿고개를 넘어가는 시점으로 보인다.
-------------------------------
Visit http://ipporn.net

제도 개선을 위한 구실로서의 통상협정

홍춘욱 이코노미스트가 라구람 라잔 박사의 글을 인용해서 올린 블로그 글에 개혁은 왜 그렇게 어려운가(Why Are Structural Reforms So Difficult)를 읽었다.

http://blog.naver.com/hong8706/221016495412

국제조약의 체결이 국내의 구조개혁을 추진하기 위한 동력을 제공할 수도 있다. 한미 FTA는 무역자유화의 목적도 있었지만, 국내의 제도를 선진화하려는 목적도 있었음을 상기하자.

중국의 국영기업 문제는 점점 심각해지는 것 같은데, 중국은 국영기업 제도를 개혁할 생각은 없어 보인다. 통상협정을 위한 협상에서 국영기업 얘기만 나와서 경기를 하는 게 중국이다.
-------------------------------
Visit http://ipporn.net

Sunday, May 28, 2017

가상화폐 붐

세계적인 저성장시대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투기적 성격을 가진 자금이 최근 가상화폐 쪽으로 집중되는 분위기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현재 가상화폐의 가치 폭등만을 보고 재테크 수단으로 삼기는 다소 위험하다고 조언한다. 말 그대로 현재 가상화폐 시장은 100% 투기 시장이라는 뜻이다. 가치 상승에 대한 명확한 근거와 전망이 없고 단순한 기대심리에 편승하고 있다는 것이다.
IT 전문가들은 일각에서 제기하는 블록체인 기술과의 연계로 향후 성장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근거가 부족한 일방적인 주장일 수 있다고 말한다. IT업계 관계자는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가상화폐의 성장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블록체인의 상용화를 같이 이야기하는데, 구체적으로 두 개념이 어떻게 연결되는 지 잘 설명하지 못한다”며 “블록체인은 하나의 큰 변화흐름이며 가상화폐는 일종의 수단에 불과하다”고 언급했다.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24/2017052401635.html#csidx4afda4cea98f848a95230b0af1925be
-------------------------------
Visit http://ipporn.net

Saturday, May 27, 2017

블록체인 돈 세탁 가능성

-------------------------------
Visit http://ipporn.net

Friday, May 26, 2017

[CLE : BOS]에 부쳐 - 왜 감독은 제1경기를 포기하지 못하는가?

비록 보스턴 셀틱스가 정규시즌 동부컨퍼런스 1위팀이었지만, 2위팀이었던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상대로 포스트시즌 경기에서 4승을 먼저 거둘 수 있을 거라 생각한 사람은 많지 않았을 것이다. 객관적으로 열세인 전력에서 어떻게든 업셋을 이끌어내야 하는 것이 보스턴의 과제였다.

제1차전에서 양팀은 총전력을 꺼내서 맞붙었고 결과는 싱겁게도 클리블랜드의 승리. 제1차전은 클리블랜드가 1승 보스턴이 1패를 얻었다는 단순한 전적 이상의 의미가 있었다. 클리블랜드는 준결승에서 가볍게 4:0으로 스윕하고 올라와서 몇일을 쉬었다. 보스턴은 워싱턴과 7차전까지 가는 접전을 벌여서 겨우 이기고 올라왔고. 준결승 마지막 경기 끝나서 단 하루(!)만 쉬고 동부컨퍼런스 파이널을 시작했다.

1차전에서 보스턴 선수들은 몸이 무거웠고 반응속도가 느렸다. 팀의 선발진은 휴식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으로 보였다. 하지만 감독은 선발진을 다른 포스트시즌 경기와 동일하게 풀타임으로 돌렸다. 결과는 2차전에서의 손쉬운 패배.

2차전은 게임 스코어를 2:0으로 만들었다는 것 외에 추가적인 의미가 있었다. 보스턴의 에이스인 아이재이아 토마스가 골반뼈 염좌로 남은 경기에서 아웃되게 된 것이다. 토마스가 아웃된 이후 보스턴은 득점력 빈곤에 시달렸다.

3차전에서 기적적인 승리를 올렸지만, 다음 경기들에서 손쉽게 지면서 결국 보스턴은 많은 아쉬움과 함께 이번 시즌을 마무리했다.

객관적인 전력 차이에도 불구하고 보스턴이 그나마 해볼만한 시리즈를 하려 했다면, 1차전에서 선발진을 모조리 쉬게 하고 백업 멤버만으로 경기를 했어야 했다. 1차전 포기 전략이다. 이건 누구라도 생각해봄직 하지만, 누구도 해보지 못했다.

한 팀이 체력이 소진된 상태로 올라와서 충분히 쉰 팀과 경기를 하는 것은 흔하게 있는 일이다. 내가 본 NBA 포스트 시즌에서도 흔하게 볼 수 있는 패턴이다. 그런 게임에서 1차전 포기 전략을 쓰는 감독은 한 명도 없었다. 내가 기억하기로는 말이다.

선수들의 컨디션을 제일 잘 아는 사람은 선수 본인과 감독이기 때문에 그들의 판단이 기껏해야 TV 모니터로 보고 있는 나의 판단보다는 낫겠거니 할 수 밖에 없지만, 종종 좀 거리를 두고 팔짱을 끼고 바라보는 객관적 관찰자의 판단이 나을 때도 있다. 그리고 이번 보스턴의 동부컨퍼런스 파이널 경기 운영에 있어서는 셀틱스 감독의 판단 미스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물론 1차전을 포기하지 못하는 데에는 나름의 이유가 충분히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감해야 할 때 과감할 수 있어야 대감독이 될 수 있다.
-------------------------------
Visit http://ipporn.net

Monday, May 22, 2017

미 의회 - USTR의 NAFTA 재협상 통보문 함량 미달 선언



Democrats blast administration’s NAFTA notice for a lack of ‘clarity,’ details Congressional Democrats are ripping the administration’s notice to Congress of its NAFTA renegotiation intentions as excessively vague and far short of President Trump’s campaign promises to retool the deal to favor American workers, demanding more specifics and calling for hearings before talks with Canada and Mexico begin.

The notice, delivered to Congress on May 18, “is a stark contrast with the aggressive promises he made to hardworking families during the campaign,” House Minority Leader Nancy Pelosi (D-CA) said in a May 18 statement. “For all his rhetoric, President Trump looks to be sorely disappointing American workers on trade.”

Senate Minority Leader Chuck Schumer (D-NY) called the notice a “welcome first step” but said “the devil will be in the details. As I’ve always said, any new trade deals must prioritize American workers and help to get middle-class incomes and jobs going again. So far, this administration’s trade policy has been characterized by a lot of talk and no action — I hope this will change.” Former House Ways & Means chairman and ranking member Sander Levin (D-MI) called for the panel to “hold a series of hearings during this 90-day period before the negotiations begin so that Members have complete clarity on the negotiations and are actively involved in them.”

Ways & Means ranking member Richard Neal (D-MA) and Trade subcommittee ranking member Bill Pascrell (D-NJ), meanwhile, called the notice to Congress inconsistent with the Trump administration’s plan to “permanently reverse the dangerous trajectory” of U.S. trade policy. U.S. Trade Representative Robert Lighthizer used that phrase during his swearing-in ceremony on Monday.

“We are writing to express our concern regarding the lack of clarity and specificity in your letter notifying Congress that the President intends to initiate negotiations with Canada and Mexico,” the two said in a May 18 letter to Lighthizer.

“Businesses, workers, farmers, and their representatives in Congress today face a great deal of uncertainty as to what the Administration’s intentions are with NAFTA. This notice provided an opportunity to finally provide some clarity.”

“Unfortunately, it fails to do that,” Neal and Pascrell contend.

Neal and Pascrell outlined a host of what they called shortfalls in the notice. They also faulted the administration’s approach to notifying Congress, claiming it “may not even meet the basic consultation requirements set out in section 105 of the Bipartisan Congressional Trade Priorities and Accountability Act of 2015 (TPA).” The notice, they wrote, says the administration intends to comply with the negotiating objectives laid out in TPA, which apply generally to all trade deals.

“But Congress expected much more specificity in the 90-day written notification,” the letter adds. “Under TPA, the notice must describe ‘the specific United States objectives’ for a particular negotiation with a particular country. We need to know what the President intends to achieve by reopening NAFTA and what specific changes the President will propose to achieve that purpose.”

Lighthizer told reporters on May 18 that the administration will advance formal negotiating objectives at least 30 days before NAFTA talks with Canada and Mexico can begin, in line with TPA.

According to that calendar, the administration would issue its negotiating objectives by July 17. Neal and Pascrell want details sooner, however. In their letter to Lighthizer, they cite a host of specifics, saying the notice does not suggest how government procurement, for example, might be handled in a retooled NAFTA.

On currency manipulation, the lawmakers say TPA leaves it to the administration to choose from a menu of options — “everything from fundamental reforms such as ‘enforceable rules’ to weak mechanisms that have already been tried and have already failed, such as ‘reporting, monitoring, and cooperative mechanisms.’ Which of these options does the Administration intend to pursue in a NAFTA renegotiation?” TPA, they add, is silent on the objective of rules of origin, which the administration has called a key NAFTA priority; Neal and Pascrell want to know more on that issue as well.

“And does the Administration intend to address growing concerns with how the investor-state dispute settlement mechanism affects the sovereign right to regulate in the public interest?” the letter asks. Neal and Pascrell say Trump’s rhetoric on NAFTA — which he has described as a “disaster” — cannot be “squared” with the notice. And, they note, administration officials have hinted that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 which Trump withdrew from in January, and which many Democrats oppose — could serve as the starting point for NAFTA changes. Especially concerning to the two lawmakers is their fear that the administration “may not be fully committed to addressing the single most important reason that jobs have migrated to Mexico and weakened the bargaining position of U.S. workers: the Government of Mexico’s longstanding and utter failure to respect internationally-recognized worker rights.”

Even if Mexico agrees to the labor and environmental encapsulated in the “May 10” agreement reached between the Bush administration and Democratic lawmakers in 2007, many in Congress, Neal and Pascrell say, have no confidence that Mexico will adhere to those obligations.

They also questioned whether “this and future Administrations will fully enforce them. That must change before we are asked to support a renegotiated NAFTA.” Levin said the administration has avoided addressing Democrats’ concerns about Mexican labor issues. “Unfortunately, in meetings to date, the Administration has evaded questions about a core problem with NAFTA: a wholly deficient labor regime in Mexico that has kept wages low and workers without the rights to change the system,” he said in a statement. “Instead of being clear that Mexico will be required to change their laws and bring their practices into compliance with internationally recognized labor standards, they have stated that these are ‘sensitive’ issues.” As for the process the administration followed in notifying Congress, Neal and Pascrell say it was “clear from the start” that it was interested in working only with Republicans. The first draft of the notice was initially sent only to Republican leaders of key House and Senate committees.

The Republican leadership has long opposed major NAFTA changes, the lawmakers wrote to Lighthizer, “and now only reluctantly expresses a willingness to ‘improve’ and ‘modernize’ it. They in no way share your goal of ‘permanently reversing’ the trajectory of U.S. trade policy.” “We therefore hope you will work more closely with us as this process moves forward,” Neal and Pascrell conclude. Senate Finance Committee ranking member Ron Wyden (D-OR) said in a statement that the notice “is disappointingly

-------------------------------
Visit http://ipporn.net

미국, NAFTA 재협상 의사 공식화


로버트 라이시저(Robert Lighthizer) USTR이 의회에 NAFTA 재협상 의사를 통보하는 서한을 보냈다. 재협상의 핵심적인 내용은 지재권, 규제관행, 공기업, 서비스, 통관절차, SPS, 노동, 환경, 중소기업이다.

In addition, and consistent with the negotiating objectives in the Trade Priorities and Accountability Act, our aim is that NAFTA be modernized to include new provisions to address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regulatory practices, state-owned enterprises, services, customs procedures, sanitary and phytosanitary measures, labor, environment, and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Moreover, establishing effective implementation and aggressive enforcement of the commitments made by our trading partners under our trade agreements is vital to the success of those agreements and should be improved in the context of NAFTA.
https://ustr.gov/sites/default/files/files/Press/Releases/NAFTA%20Notification.pdf


이 서한은 2017년 5월 18일자로 발송되었고, 이 시점부터 90일 동안 의회의 협의 기간(consultation period)을 가진다. 협의 결과 의회가 재협상을 승인하면 USTR이 재협상을 개시할 수 있게 된다.

재협상은 3국간 협상(trilateral negotiation)의 형태로 될 것이라는 게 라이시저 USTR의 설명.

라이시저의 발표문 중에 눈에 띄는 것은,

“USTR will now continue consultations with Congress and American stakeholders to create an agreement that advances the interests of America’s workers, farmers, ranchers, and businesses.”  

재협상에서 중요한 이해관계자를 워커, 농부, 랜처, 기업이라고 해서, 노동자 농부 농장주를 기업보다 앞에 두고 있다는 것. 재미있는 발표문이다.

-------------------------------
Visit http://ipporn.net

로버트 라이시저 USTR, 다자체계 부정

APEC 통상장관 회의에 참석한 라이시저 USTR이 자신은 다자회의를 하기 위해 온 것이 아니라, 양자회의를 하러 온 것이라고 발언하며 APEC이라는 다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모인 다른 APEC 회원국 통상장관들을 기함하게 했다.

USTR 웹사이트의 공식 발표자료에도 이런 사실이 나오는데,

“It was important to me to come to APEC first and foremost to reaffirm the President’s strong commitment to promoting bilateral free and fair trade throughout the Asia-Pacific region,” said Ambassador Lighthizer. “APEC provides a great opportunity to focus energy on the barriers to its stated objective of free and open trade – a goal that cannot be met without tackling trade-distorting measures that have led to massive U.S. trade imbalances in the region. I look forward to working with our trade partners to expand U.S. export market access and address persistent unfair trade practices.”

https://ustr.gov/about-us/policy-offices/press-office/press-releases/2017/may/ustr-robert-lighthizer-statement-apec
-------------------------------
Visit http://ipporn.net

알파고 vs. 커제

2017년 5월 23일(화), 25일(목), 27일(토)에 걸쳐 3번기를 펼친다고 한다.
커제가 이길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이나,
커제 입장에서는 초반부의 포석에서 뭔가를 배울 수 있다면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 같다. 근데 이미 작년 말에 타이젬에서 알파고로 추정되는 정체불명의 기사가 S급+A급 프로기사를 상대로 60연승인가를 하지 않았나? 커제도 3판 졌었던 것 같고. 그때 분위기와 같이 흘러가지 않을까 싶다.

40수까지는 인간 기사가 도저히 정확히 계산해내지 못했는데, 승부가 40수 안쪽에서 난다면 커제에게는 아무런 승산이 없을 것 같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5&oid=003&aid=0007968319

-------------------------------
Visit http://ipporn.net

Imperfect is the world we are living in.

모든 게 완벽할 수는 없는 것이다. 완벽하지 않은 것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좀더 낫게 만들어보자는 게 정석적 접근법이다. 완벽하지 않은 것도 신적 의지(divine intent)가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완벽하다고 믿어주는 것은 광신도.
-------------------------------
Visit http://ipporn.net

장하성 vs. 장하준

장하준은 영국 캠브리지대에서 경제학을 가르치는 사람이고, 장하성은 미국에서 배운 경영학을 고대 경영학과에서 가르치는 사람이다. 
장하준은 미국식 금융자본주의를 경계하고 비판하지만 장하성은 1980년대 미국식 금융자본주의(주주자본주의, 주주행동주의, shareholder activism)의 전도사다.  
장하준이 '가디언'에 어울리는 사람이라면, 장하성은 '월스트리트저널'에 어울리는 사람이다. 장하성은 미국 헤지펀드의 자문역까지 한 적이 있다. 
장하성 교수가 장하준 교수를 평한 내용을 보자.
"하준이가 연구하는 분야는 개발도상국의 서러움을 대변하는 거시적인 개발경제학이라 우리나라 상황에 맞지 않아요." 

[출처] 장하"성"의 정책실장 임명, 사실이야?|작성자 indizio

http://blog.naver.com/indizio/221010809974

장하준 교수는 에콰도르의 현 대통령 Rafael Correa와 친분이 깊다. 꼬레아 대통령의 경제 정책 전반에 많은 조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꼬레아 대통령은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 Champagne에서 경제학박사를 취득했고, 대학원 시절에 조셉 스티글리츠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한다.

장하준 교수의 책을 읽어보면 박정희 시절의 개발경제 전략이 개도국의 경제성장 전략으로 유효하다는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에콰도르의 경제정책은 박정희 시절의 정책과 유사점이 많다. 이런 경제개발 정책이 FTA 시대를 맞이해서 다소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 자국의 사정을 감안한 idiosyncratic한 정책들이 FTA 규범에 의해 강제 조정될 수도 있는 상황. 특히 EU-에콰도르 SECA에 의해서. 사실 경제정책에 대한 자율성을 최대한 확보하려면 FTA를 체결하면 안 되는 것이겠지만.
-------------------------------
Visit http://ipporn.net

위메이드 "100억 투자" 이메일 취소 통보 - Promissory Estoppel

페이스북에 피해자 남세동씨가 올린 글을 읽었는데, 이 정도면 계약법 시험에 나올만한 사례 같다. 계약 당사자가 누구인지 문제도 중요하고, 계약의 내용이 뭐였는지(구두 계약도 있고 문서 계약도 있어서 그 중에 어느 것들이 계약의 실체를 형성하는지의 문제), 그리고 미국 계약법 시험에 거의 빠지지 않고 나오는 promissory estoppel ("약속적 금반언"이라고 누가 번역해놨네. 나쁘지 않은 번역).

미국이라면 변호사들이 선뜻 맡으려고 해볼만한 사건 같은데, 한국에서는 "그냥 참아라"가 대부분의 어드바이스인듯.

남 대표는 소송을 하지 않기로 했다. 계약서가 작성될 때까지, 투자금이 들어오기 전까지 움직이지 말았어야 했나 하는 숱한 자책과 회한 속에 내린 결론이다. 그의 회사 보이저엑스의 ‘항해’도 일단 멈춘 상태다. 남 대표는 다만 용기를 내 페이스북에 16회에 걸쳐 이번 사건의 전말을 공개했다. 창업을 꿈꾸는 이들에게 본인의 경험이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다. 남 대표는 “이런 일이 있다고 해서 용기를 잃으면 안된다. 두려움이 없을 때는 용기가 필요 없다. 두려움에 맞서는 것이 용기”라며 “제 경험이 두려움과 그에 맞서는 창업자의 용기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남 대표와 관련된 문제에 대해선 남 대표에게 보낸 이메일 내용 외 추가로 밝힐 입장이 없다”며 “남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내용의 진위 여부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705132215001&code=930100


-------------------------------
Visit http://ipporn.net

행동주의? 문빠? 열혈지지자? 뭐든간에


노무현의 좌절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하이에나 같은 언론으로부터 문재인을 지켜야 한다는 열성적인 지지자들의 심정을 모르는 바는 아니다. 실제로 문 대통령도 앞으로 5년 내내 언론과 전쟁을 벌일 가능성이 크다. 오죽하면 노 전 대통령 시절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냈던 유시민 작가는 '진보 어용 지식인'을 자처하고 나서기도 했다. 그만큼 한국의 언론 지형이 왜곡돼 있고 공정하지 않다고 보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조중동에 맞서' '우리 편이 돼 주는 언론' 따위를 경향신문이나 한겨레에 기대하는 것은 이 신문들을 죽이는 길이다. 언론이 늘 옳을 수는 없고 언론 역시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당연히 잘못하면 욕을 먹어야 하고 합당한 비판이라면 감수해야 한다. 그러나 우리가 언론에 요구할 수 있는 건 최선의 진실을 말하라는 것, 그 이상이 될 수 없다. '가난한 조중동'이라고 비난하면서 '우리들의 조중동'이 되라고 강요하는 건 끔찍한 일 아닌가.

http://www.leejeonghwan.com/media/archives/002441.html

-------------------------------
Visit http://ipporn.net

RCEP에서 숫자 싸움

India is under pressure to agree to eliminate import duty on at least 90 per cent of its traded goods as part of the 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RCEP) pact being negotiated by 16 countries, including China and ASEAN members.

http://m.thehindubusinessline.com/economy/rcep-talks-heat-on-india-to-scrap-import-duty-on-90-of-goods/article9709257.ece

90%는 불가능해보이긴 한데 ...

New Delhi seeks to protect its markets from China, New Zealand and Australia by seeking ‘deviations’, under which it would offer certain members smaller concessions than those offered to all countries. This could mean a higher number of items protected from tariff cuts or a longer implementation period (more than the normal 15 years), but there is no agreement on the issue yet.

Deviation을 허용할 것인가?
-------------------------------
Visit http://ipporn.net

Saturday, May 20, 2017

하노이

한-베트남 FTA 협상할 때 몇번 갔던 곳인데, 내일 또 간다.

이틀 밖에 있지 않을 것이지만, 오래 있을 만한 곳은 아니길래.
-------------------------------
Visit http://ipporn.net

Thursday, May 04, 2017

So-called "Trade Cheating"

트럼프 행정부의 통상정책 주도권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피터 나바로, 윌버 로스, 게리 콘, 로버트 라이씨저가 각각 통상정책의 총책임자가 되기 위해 물밑 경쟁을 하고 있는 듯 보인다. 이 중에서 가장 강경노선을 점유하고 있는 사람이 피터 나바로. 로버트 라이씨저는 아직 의회의 인준을 받지 못해서 공식 활동은 하지 못하지만, 피터 나바로보다는 비교적 온건한 성향으로 관측되는 중. 윌버 로스는 피터 나바로와 유사한 노선이지만 덜 과격하고, 게리 콘은 물밑 교섭자 성향인 듯.

로버트 라이씨저의 USTR직 의회 인준은 형식적으로는 omnibus spending bill에 포함되어 있는 waiver from foreign lobbying rules의 통과가 필요하다. OSB가 통과되면 라이씨저의 임명도 가능할 듯. 그때가 되면 한미 FTA 재협상도 좀더 구체적인 그림이 나올듯.
-------------------------------
Visit http://ipporn.net

Let's Learn How to Pronounce Jair Bolsonaro

[Jai Bousonaro] seems to be close to what Brazilians call the new president elect, according to http://www.pronouncekiwi.com/Jair%20Bolso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