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October 29, 2017

아이가 울 때 "울지마" 말고 해야 할 말

미운 세 살이라고 하던가? 요즘 아이가 매우 사소한 일에 심하게 화를 내면서 짜증을 내고 울어제끼는 일이 빈번하다. 빈번하다기보다는 그게 일상이 되어 버렸다.

예를 들면, 장난감의 전원 버튼을 아빠가 켰을 때, 자기 마음에는 자기가 키려고 하고 있었는데 아빠가 먼저 켜버린 것이다. 그럴 경우 참지 못하고 화를 내 버린다. 유사한 '사소한 일'들은 무수히 많다. 엘리베이터 버튼 같은 경우는 이제는 아예 아이한테 맡겨버린다. 오늘은 무려 2시간을 우는 일을 당했다.

아이가 그렇게 화를 내고 울 때는 "울지 마"라고 하기보다는 다른 말들을 하는 게 좋다는 Lifehacker의 조언. 제일 좋은 방법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차피 지금은 "울지 마"가 통하지도 않으니. ^^

“It’s okay to be sad,”
“I hear that you need space. I want to be here for you. I’ll stay close so you can find me when you’re ready,”
“I will help you work it out,” and
“I’m listening.”

No comments:

Post a Comment

두만강의 어원

두만강(Tumen River)의 이름은 어디서 유래되었을까? 네이버검색을 해보면 투먼은 만(灣)을 뜻하는 만주어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과연 그런지는 만주어 전문가에게 물어봐야 할 일이다. 재미있는 건, 러시아 사람에게 두만강의 뜻을 물어보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