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November 21, 2017

황야의 이리 feat. at 필스교양 100.34회~100.36회

이용과 물뚝심송이 갑작스레 XSFM 그것은 알기싫다에서 하차한 이유도 나오는 '이용의 필스교양'. 100.34회~100.36회에 황야의 이리님이 출연했다.

다이아몬드 수입업을 했다는데, 가죽 얘기보다 그 얘기가 더 재미있다. 가죽 이야기 나올 때는 상표법과 부경법 침해해서 전과자가 된 가죽장인들 이야기도 나온다. 대부분의 가죽 장인들이 전과자라고. 가죽장인들 중에 디자인 역량이 없으면서 기술은 좋은 사람들을 모아서 가죽제품을 만드는 공장을 하나 차리는 것도 좋을 듯 하다. 구두회사들은 다들 외주로만 이들을 이용하고 있다는 게 문제. 내 유일한 수제구두도 아마 그렇게 외주로 만들어진 게 아닐까 싶은데.




내가 다이어리처럼 쓰는 수첩이 바로 황야의 이리 스테픈울프의 '데쓰노트'이다. 크기랑 재질이랑 크래프츠맨쉽 괜찮다. 만족하고 쓰는 중이다. 다만, 리필 속지 노트를 사는 것이 좀 애매하다. 130mm X 210mm 노트를 사야 사이즈가 맞는다. 거기에 맞는 게 많지 않다. 시중에서 파는 게 대부분 148mm X 210mm 노트들이고, 데쓰노트에 맞는 건 '데쓰노트'를 살 때 같이 살 수 있는 '백상(www.whitestore.kr)'것과 몰스킨의 노트, 그리고 모닝글로리 같은 국내 문구 회사 쇼핑몰을 뒤지면 어렵게 찾을 수 있는 종류 몇개 뿐이다.



널리 알려져 있듯이 몰스킨은 너무 비싸다. 백상 노트는 좋은데, 장수가 너무 적다. 다이어리처럼 두툼한 것도 싫지만, 너무 얇은 것도 알맹이 없어 보여서 싫다. 약 70장 정도 되는 노트였으면 좋겠는데 그게 없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

두만강의 어원

두만강(Tumen River)의 이름은 어디서 유래되었을까? 네이버검색을 해보면 투먼은 만(灣)을 뜻하는 만주어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과연 그런지는 만주어 전문가에게 물어봐야 할 일이다. 재미있는 건, 러시아 사람에게 두만강의 뜻을 물어보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