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October 30, 2018

Let's Learn How to Pronounce Jair Bolsonaro

[Jai Bousonaro] seems to be close to what Brazilians call the new president elect, according to http://www.pronouncekiwi.com/Jair%20Bolsonaro .

Nonetheless, Korean media tend to depict the election of Jair Bolsonaro as the practical choice of Brazilians to give weight to economy over something else that is less important than economy.


Monday, October 29, 2018

Jair Bolsonaro wins Brazilian election for the next presidency

Am I the only person who is reminded of Duterte of the Philippines? WSJ even says "ranks of antiestablishment leaders across the world." I don't know exactly whom the newspaper was referring to, but several people come up in my mind.


Brazilians elect Jair Bolsonaro in shift to the right (Financial Times)
Brazilian former army captain Jair Bolsonaro clinched victory in epochal presidential elections on Sunday, ushering in the first far-right administration in Latin America’s largest country since its military dictatorship ended more than three decades ago.

Mr Bolsonaro defeated Fernando Haddad of the leftist Workers’ Party, or PT, with just over 55 per cent of valid votes compared to nearly 45 per cent, sparking celebrations and fireworks by thousands of supporters on the beach outside the president-elect’s house in Rio de Janeiro.

“We cannot continue to flirt with socialism, with communism and with populism and with the extreme left,” Mr Bolsonaro said in a speech broadcast on social media, after which he held a televised prayer session with supporters at his home.

Conservative’s Win Signals Sharp Rightward Turn in Brazil (WSJ)

A firebrand ex-army captain swept to victory in Brazil’s presidential election, joining the growing ranks of antiestablishment leaders across the world and shifting Latin America’s largest nation sharply to the right.

Jair Bolsonaro, a champion of Brazil’s 1964-1985 right-wing dictatorship that he once served, had 55.1% of the vote against Fernando Haddad of the leftist Workers’ Party with almost all of the votes counted Sunday night.

A paratrooper-turned-congressman, Mr. Bolsonaro has pledged to usher in a new era of “order and progress”—Brazil’s national motto, emblazoned on its flag—luring rich and poor voters who are fed up with endemic corruption and terrified by spiraling crime.

But after years of making bellicose speeches that have often offended women, gay people and black Brazilians, as well as threatening his adversaries, Mr. Bolsonaro adopted a conciliatory tone after Sunday’s result.



Saturday, October 27, 2018

Jair Bolsonaro and Korea-MERCOSUR TA

Jair Bolsonaro sounds like Duterte. Will he take the presidency and becomes Trump of the economically periled Brazil, or in the same manner Duterte of the crime-ridden country?




BRAZILIANS FACE an awful choice. One candidate in the presidential run-off on October 28th is Jair Bolsonaro, a seven-term congressman who venerates dictators and guns, goads police to kill suspected criminals, threatens to banish opponents and belittles women, blacks and gays. His rival is Fernando Haddad, the nominee of the leftist Workers’ Party(PT). Its 13 years in power, from 2003 to 2016, ended in a self-inflicted economic depression and revelations that the party encouraged bribery on an unprecedented scale, in part to prolong its hold on power.

"Containing Jair Bolsonaro." Economist, 27 Oct. 2018, www.economist.com/leaders/2018/10/27/containing-jair-bolsonaro.



Microsoft's acquisition of GitHub is finalized

Seems like another big deal of the year, given the significance the code-sharing platform has to developers.

Microsoft closes its $7.5B purchase of code-sharing platform GitHub

After getting EU approval a week ago, today Microsoft’s acquisition of GitHub, the Git-based code sharing and collaboration service with 31 million developers, has officially closed. The Redmond, WA-based software behemoth first said it would acquire GitHub for $7.5 billion in stock in June of this year, and after the acquisition closed it would continue to run it as an independent platform and business.

Lunden, I. (2018). Microsoft closes its $7.5B purchase of code-sharing platform GitHub. TechCrunch. Retrieved from https://techcrunch.com/2018/10/26/microsoft-closes-its-7-5b-purchase-of-code-sharing-platform-github




Thursday, October 04, 2018

USMCA FTA인가 NAFTA 2.0인가

legacy를 싫어하는 트럼프 대통령 때문에 이름이 이상하게 만들어진 사례 같다. "유슴카"라고 읽어야 하나? KORUS는 이름을 바꾸지 않아서 다행이다.

최근에 들은 최악의 네이밍은 엔카직영몰을 K-CAR로 바꾼 케이스. 

Sunday, September 16, 2018

게나디 골로프킨 vs. 사울 알바레즈 II (2018.9.16.)

아직 경기를 못 봐서 경기에 대해 할 수 있는 말은 없다.

인터넷 상의 반응들을 보니 골로프킨 팬들은 아쉬워하다가 화까지 날만한 경기였던 것 같고, 알바레즈의 팬들은 1차전보다 더 나은 퍼포먼스를 보여준 알바레즈의 승리가 당연하다는 반응이 대세이다.

알바레즈는 이미 메이웨더로부터 1패를 받은 적이 있어서 무결점 커리어는 실패한 상황이고, 골로프킨은 무패였던 커리어에 1패가 생긴 상황. 웬만하면 골로프킨에게 승리를 주고 무패로 커리어를 마무리하게 할 수도 있었겠지만, 프로모터들에게 골로프킨이 그 정도로 중요한 플레이어는 아니었던 듯. 1패를 안고 있다는 단점은 있지만 알바레즈의 미래에 더 무게를 두었다고 봐야겠다.

경기 자체를 두고 봐도(아직 안 봤지만), 10라운드에 골로프킨의 펀치가 제대로 들어가서 알바레즈가 충격을 받았다고(영어로는 아마 stunned라고 표현했겠지) 했는데, 다른 챌린저였다면 10라운드에 경기가 끝날 상황이 아니었을까 싶다. 골로프킨이 10라운드의 기회를 살리지 못했던 것은, 그의 기량 하락과 알바레즈의 맷집이 다 함께 작용한 것이겠다.

알바레즈의 맷집, 특히 턱의 맷집은 놀라운 면이 있다. 웰터에서 올라온 선수라는 걸 생각해보면 그러하다.

반면, 골로프킨은 얼굴에 상처가 많이 났는데, 그의 복서 인생 통틀어서 그의 얼굴에 이 정도로 흠집이 난 시합은 없었다. 많은 것을 말해준다.

이제 골로프킨이 은퇴해도 큰 문제는 없을 것 같다. 다만, 알바레즈가 골로프킨이 아닌 다른 미들급 컨텐더들 상대로 계속 타이틀을 지켜갈 수 있을지는 궁금하다. 부정적인 평가는 아니다. "궁금하"기 때문에 그의 경기를 더 찾아보게 될 것이고, 그게 프로모터들이 기대한 알바레즈의 상품성일 것이다.

-----

추가하자면, 골로프킨의 장점과 단점들을 그대로 갖고 있는 라이트/웰터 복서가 대니 가르시아이다. 라이트/웰터에서 대니 가르시아가 어디까지 방어가 가능했는지를 생각해보면, 체급간의 인재 풀의 차이를 알 수 있을 듯 하다.

Tuesday, September 11, 2018

몬테비데오

남미스러운 랜드스케이프이다. 독립광장 주변의 숙소에 묵게 됐는데, 우리로 치면 광화문 광장 정도의 장소이지만 광화문에 버금가는 significance가 느껴지지 않는다.

레스토랑에서 고기는 많이 나온다. Entrana (480페소)도 푸짐하고, Asado Primeum (450페소)은 혼자 먹기 힘들 정도.

공기는 찬 편이다. 우리 가을 생각하고 오면 좀 떨어야 할 정도. 우리 늦가을 정도의 날씨이다.

몬테비데오는 바닷가에 바로 접해있고, 해변의 산책로가 잘 되어 있지만 바닷물은 흙탕물이어서 바닷가를 거닐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는다. 

Saturday, September 08, 2018

문제의 뉴욕 타임즈 익명 칼럼

I Am Part of the Resistance Inside the Trump Administration.
I work for the president but like-minded colleagues and I have vowed to thwart parts of his agenda and his worst inclinations.

https://www.nytimes.com/2018/09/05/opinion/trump-white-house-anonymous-resistance.html

Sept. 5, 2018

The Times is taking the rare step of publishing an anonymous Op-Ed essay. We have done so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a senior official in the Trump administration whose identity is known to us and whose job would be jeopardized by its disclosure. We believe publishing this essay anonymously is the only way to deliver an important perspective to our readers. We invite you to submit a question about the essay or our vetting process here.


Thursday, September 06, 2018

아이와 산책


저녁에 아이와 같이 산책을 나갔다.
아이는 킥보드를 탔다.

미-멕간 NAFTA 개정안이 미 의회를 통과할 수 없는 이유 6가지

미국이 NAFTA 재협상을 멕시코와만 먼저 끝내버리고, 그 다음으로 캐나다와의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각개격파 전략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일관되게 다자협상을 싫어하고 양자협상을 선호한다는 입장을 대내외에 분명히 제시해왔다. 이번 멕시코와의 협상 완성도 그런 접근법의 결과이다. 문제는 캐나다와도 협상을 완료하기 전에는 미국의 국내 절차를 완성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Forbes에 오바마 행정부 시절의 USTR 직원이 기고했다. 미-멕 타결이 미국 의회를 통과하기 힘든 이유 6가지.

First, the Trade Promotion Authority Congress extended for three years in July is based on the administration’s statement that it intended to re-negotiate NAFTA as a trilateral agreement.
첫째, TPA(신속협상권한)는 NAFTA를 3국간 협상으로 진행한다는 걸 염두에 두고 의회가 승인했다.

Second, Trump said he was terminating NAFTA and replacing it with the US-Mexico agreement. But a NAFTA party has to give notice of intent to withdraw six months in advance. Withdrawal also would require congressional approval, because NAFTA is codified in implementing legislation. Trump apparently envisions ratification of the US-Mexico agreement while the U.S. is still a NAFTA party. In that event, the U.S. would have two conflicting trade agreements with Mexico at the same time.
둘째, 트럼프 대통령은 NAFTA를 폐기하고 멕시코와의 양자FTA로 대체한다고 선언했으나, NAFTA 협정에서 탈퇴하기 위해서는 6개월 전 통지 의무가 있다. 이는 또한 의회의 승인도 필요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NAFTA 탈퇴는 천천히 하고 일단 미-멕 양자 FTA를 발효시킨다는 계획인데, 그 경우 NAFTA와 미-멕 FTA가 둘다 살아 있으면서 충돌하게 되는 결과가 발생한다. 

Third, the administration has to wait 90 days to submit a new trade agreement to Congress. If Freeland agrees to the changes the U.S. and Mexico made by this Friday, as the Trump administration hopes, the earliest it could send the revised NAFTA to Congress would be November 30. That would give Mexican President Enrique Peña Nieto a few hours to sign it, because he leaves office the next day.
세째, 미국 행정부가 신규 무역협정을 의회에 제출하려면 90일을 기다려야 하는데, 캐나다가 미-멕 간에 합의한 NAFTA 개정 사항에 즉각 동의한다 하더라도 미 행정부가 미 의회에 개정안을 제출할 수 있는 가장 빠른 날은 11월 30일이다. (이 시점은 이 글을 쓰는 지금은 12월 6일로 더 늦춰졌다) 그때가 되면 멕시코 대통령 선거일이 이미 지나게 되어서 현 대통령인 Enrique Pena Nieto는 미-멕 FTA에 서명할 수 없게 된다.  

Fourth, the 115th Congress probably will adjourn for good in early December. It is unlikely that the leaders of the House and Senate will schedule a lame duck session just to vote on a NAFTA revision, so it will fall to the 116th Congress, which may have a democratic majority in one or both houses. If so, Trump will get little if any cooperation from Congress on anything he wants to do.
네째, 제115회 미의회는 12월 초에 정회할 것인데, NAFTA 개정을 승인하기 위해 특별 세션을 열 가능성은 없고, 결국 제116회 미의회에서 다루게 될 것인데, 민주당이 다수가 되게 되면 NAFTA 개정 승인은 부결될 가능성.

Fifth, it’s not clear that Peña Nieto’s successor, Andrés Manuel López Obrador, would agree to a trade deal that excludes Canada.
다섯째, 멕시코의 차기 대통령이 캐나다가 빠진 NAFTA를 승인할지가 불확실.

Sixth, and most important, it is inconceivable that the U.S. Congress would vote to ratify a US-Mexico trade agreement and abandon Canada. The chairmen of the House Ways and Means Committee and the Senate Finance Committee, which have jurisdiction over trade issues, have said they would not favor a deal that excludes Canada. So have numerous other Republicans. Trump blithely said he would be open to negotiating a separate trade deal with Canada if it doesn’t join the US-Mexico agreement.
여섯째, 미의회는 민주/공화 불문하고 캐나다를 빼고 미-멕 양자 무역협정을 비준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 

https://www.forbes.com/sites/johnbrinkley/2018/08/28/trumps-us-mexico-trade-agreement-will-never-take-effect/#23a0e9c5578d

출산주도성장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번 국회 원내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자한당 김성태 대표가 "출산주도성장"이란 말을 해서 나라를 웃게 만들었다. 사실 화는 안 난다. 어이가 없어서 웃음이 날 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소득주도성장의 굿판을 멈추라”고 요구하며 그 대안으로 여성이 아이를 많이 낳도록 하는 ‘출산주도성장’을 제시했다.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등은 “여성의 출산을 국가 성장의 도구쯤으로 여기고 있는 국가주의적 사고방식”이라고 비판했다. 저출산 문제의 본질을 왜곡했을 뿐만 아니라, 여성을 ‘출산의 도구’로 대상화하는 등 성평등 의식의 부재를 드러냈다는 지적이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assembly/860869.html#csidxd068f27f2745fcca8a9765a9d279a64 

Wednesday, August 29, 2018

BMW 화재는 소프트웨어 문제이기도

BMW 사건은 이랬을 듯에서 나는 이 사건이 소프트웨어 조작과도 관련이 있고, 소프트웨어 조작이 하드웨어 결함보다 더 큰 문제이기 때문에 BMW가 소프트웨어 문제는 극구 부인하고 있는 것이라고 예측했다.

어제도 유사한 기사가 떴지만, 오늘 뜬 기사 보면 더욱 확실해진다.

[단독인터뷰]"BMW 화재, 하드웨어 아닌 소프트웨어 결함 가능성" 박용성 BMW 리콜 TF 결함조사 반장

BMW도 마찬가지다. 특히 EGR 기술은 소프트웨어 적으로 작동 빈도를 제어할 수 있어서 동일한 하드웨어 부품으로 각 국가의 배출가스 인증시험과 규제 기준을 효율적으로 충족 시킬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대부분의 디젤 자동차에 적용됐다.
그러나 인증기준을 맞추기 위해 제조사들이 EGR을 많이 작동시키니 배기가스가 흡기관으로 더 유입돼 매연이 증가하고, DPF에도 매연이 많이 포집이 돼 작동 주기가 짧아지는 문제가 발생했다. 이를 인지한 자동차 메이커가 실제 도로 주행 때는 EGR 작동 빈도를 줄이는 기능을 넣었다가 질소산화물이 많이 배출돼 적발된 사례도 있었다. 폴크스바겐의 ‘디젤게이트’ 사태다.
실제로 2016년 환경부가 디젤차 20개 차종을 대상으로 위의 실도로 운행시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조사한 결과 BMW 520d만 유일하게 실제 도로 배출가스 기준치를 충족했다.
BMW가 다른 제조사와 달리 EGR이 실제 도로에서도 질소산화물을 줄이기 위해 EGR을 임의 조작하지 않았던 것이다. 환경규제를 만족했다는 점은 BMW로서도 잘한 것이었지만, 장기간에 걸쳐 앞서 설명한 문제점들이 쌓일 것이라고는 예측하지 못했을 것이다."

Tuesday, August 28, 2018

궁극의 문구 - 다카바타케 마사유시



재미있는 책이다. 주변의 물건들에 대한 비평을 제일 잘 하는 사람들이 일본인들 같은데, 이 책 역시 일본인들의 장기가 잘 살아있다.

전국문구대회라는 것이 일본에 있다는 것도 이 책을 통해 알았다. 여러가지 종목이 있는 것 같은데, 그 특성상 경기 시작전에는 어떤 경기인지를 알려주지 않아야 하는 것 같다. 책에 소개된 한 경기는 50개의 볼펜 중에 하나를 고르도록 한 다음 그 볼펜으로 누가 제일 길게 선을 긋는가이다. 볼펜 한 자루는 보통은 1.5km 정도의 선을 그을 수 있게 제조 된다고 한다. 하지만 마지막 1cm까지 겨뤄야 하는 경기에 돌입하게 되면 1.5km 정도라는 두루뭉실한 수치는 도움이 안 된다. 정말 볼펜을 많이 써본 사람만이 경기를 이길 수 있다. 어느 볼펜이 가장 길게까지 써지는 것인지. 그리고 볼펜의 어느 부품이 가장 먼저 망가지는지도.

한국에서는 제트스트림이 대세인 것 같은데, 이 책에서는 소개되지 않는다.

나는 요즘에는 빠이롯 프릭시온을 애용하고 있다.


Sunday, August 26, 2018

모두 거짓말을 한다(Everybody Lies) - 세스 스티븐스 다비도위츠

데이터 분석에 대한 통찰을 공유하는 책이다. 하둡이니 하면서 큰 데이터를 많이 모아서 "돌려보면" 어떻게든 의미있는 결과가 나올 거라고 생각하는 세간의 "빅데이터" 믿음을 깨부순다. AI와 마찬가지로 GIGO (Garbage In, Garbage Out)이니까.

내가 페이스북을 거의 이용하지 않는 이유도 나와있다. 데이터분석용으로 이용하지 않는다는 게 아니라, 페이스북에 글 올리는 걸 거의 안하고 다른 사람들의 글도 어쩌다 한번씩 들어가서 읽는 정도이다.

국문본 179쪽이 마음에 든다.

페이스북은 친구들에게 내가 얼마나 괜찮게 사는지 자랑하는 '디지털 허풍약'이다. 페이스북 세상에서 보통의 성인들은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카리브해로 휴가를 가고, <애틀랜틱>을 정독한다. 실제 세상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화가 잔뜩 난 채 슈퍼마켓 계산 줄에 서 있고, <내셔널인콰이어러>를 몰래 보고, 수년간 잠자리를 함께 하지 않는 배우자의 전화를 무시한다. 페이스북 세상에서는 가정생활이 완벽하다. 실제 가정생활은 엉망이다. 얼마나 엉망인지 아이 가진 것을 후회하는 사람이 있을 정도다. 페이스북 세상에서는 토요일 밤이면 모든 젊은이들이 근사한 파티에 간다. 실제로는 대부분이 집에서 혼자 넷플릭스 드라마를 몰아서 본다. 페이스북 세상에서 여자친구는 남자친구와 다녀온 행복한 휴가 사진을 26장 올린다. 실제 세상에서는 이런 사진을 올린 직후, 구글에 '남자친구가 나와 성관계를 갖지 않으려 해요'라는 질문을 올린다. 이때 그 남자친구는 <최고의 몸매, 최고의 섹스, 최고의 구강성교>를 보고 있을지도 모른다. 


일본 정부가 화웨이 ZTE를 정부조달 입찰에서 제외

중국은 WTO GPA 가입국이 아니기 때문에 불만 제기할 법적 근거는 전혀 없다. 내 메인 랩탑은 레노버인데, 요놈도 나 몰래 정보를 빼가는지는 모르겠다. 안한다고 확신할 근거가 없다. 

일본, 미국·호주에 이어 中 화웨이·ZTE 입찰서 제외

일본 정부가 정보 유출을 우려해 정부 차원의 정보시스템을 도입할 때 중국 화웨이나 ZTE를 입찰에서 제외할 방침을 굳혔다고 산케이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산케이는 화웨이와 ZTE는 미국, 호주가 안전보장 관점에서 문제시하고 있는 중국 통신기기 회사라며 일본 정부가 기밀정보유출과 사이버 공격 대책에서 다른 나라들과 보조를 맞추려는 의도로 이런 방침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모든 정부기관에 화웨이와 ZTE의 제품 사용을 금지했으며 호주 정부도 5세대(G) 이동통신 사업에 이들 업체의 참가를 못하게 한 바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이 신문을 통해 "규제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중국 회사들을) 공적 조달에서 제외한다면 민간 부문도 이런 지침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Saturday, August 18, 2018

Black Mirror - USS Callister

블랙 미러 시즌 4 USS Callister 편은 <스타 트렉>, <매트릭스>, <레디 플레이어 원> 등 많은 기존 영화들의 아이디어를 활용하면서도 독창성을 잃지 않는다. Robert Daly는 인간의 유전자를 스캔해서 현재의 그 사람을 게임 속에 만들어 놓는다. 일단 게임 속에 만들어진 인간은 원래의 인간과는 별도로 존재하는 게임 속의 인공지능이다. 별개의 인격과 지능을 갖고 있다. (까다롭게 굴자면, 유전자가 인격/지능/기억 정보를 갖고 있지는 않기 때문에 유전자 정보를 가지고 생성해낸 AI 클론이 원본의 인격/지능/기억 정보를 갖고 있는 것은 설정 오류이지만, 크게 중요하지는 않다. 블랙 미러니까) 이건 매트릭스나 레디 플레이어원의 설정과 유사하다. 스타트렉은 데일리가 만들어낸 게임의 무대이다.


레디플레이어원과 구별되는 중요한 점은, 레디플레이어원에서는 코딩을 했던 프로그래머가 킹왕짱이었고 매니지먼트를 했던 친구는 사이드킥의 권한과 역할을 갖고 있는 데 그쳤다면, USS 캘리스터에서는 데일리는 매우 뛰어난 코딩 실력으로 게임을 만들어냈고 그 공로로 CTO가 되어 공동운영을 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바지사장 정도 취급을 받고 직원들한테도 무시 당한다. 로버트 데일리의 경우가 현실에서는 더 많으니 사람들의 공감 지수도 블랙미러에서 더 높겠지.

그 이후에는 '비뚤어진 과학자'로 지킬/하이드에서 하이드 놀이를 퇴근 후에 계속 하는 데일리는 자신이 만든 게임 속에 자신의 동업자이자 CEO를 비롯하여 마음에 안 드는 직원들을 모두 복제해서 넣어놓고 괴롭힌다. 근데 자신을 숭배하는 니콜 너넷까지 집어 넣은 것은, CEO가 그녀에게 지분대는 것이 보기 싫어서였을 것이다. CEO는 충분히 괴롭히고 있어서 더 괴롭히기 힘들기 때문에 니콜 너넷까지 괴롭힌다는 설정.

레디플레이어원에서는 결국 최종보스가 무릎을 꿇게 되면서 스필버그 스타일의 해피 엔딩이 되지만, USS 캘리스터에서는 AI 클론들은 자살을 선택하고 그 결과로 로버트 데일리는 게임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채로 죽게 된다. 블랙미러스런 결말이다. 그리고 그 결말이 더 마음에 든다, 레디플레이어원보다.


서유복요편(Journey to the West: Demon Chapter) - 2017

한국에 개봉한 줄도 모르고 있다가 얼마 전에 보게 된 영화다. 서유항마편을 정말 재미있게 봤기 때문에 속편을 우선 챙겨보리라 다짐했는데, 개봉한 줄도 몰랐던 건 내 불찰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를 영화관에서 보지 못했다고 많은 걸 놓치진 않았다.


서유기: 선리기연/월광보합에서부터 시작해서 서유항마편에서 다시 불을 지핀 주성치판 서유기는 서유복요편에서 서극 감독판으로 노선을 틀어버렸고, 서극 감독에겐 미안한 말이지만 이 서유기 시리즈는 여기서 끝인가 보오.

주성치판 서유기 시리즈의 굵은 이야기줄기인 현장과 여주인공의 로맨스는 서극 감독판에 들어와서는 크게 중요하지 않은 부수적인 이야기로 격하되었다. 그 대신 현장과 그 일행들이 요괴와 싸운다는 단선적인 이야기만이 중요하게 취급된다. 원작 서유기가 손오공이 요괴를 퇴치하는 단선적인 이야기만으로 이뤄진 것이 아님에도 서극판 영화가 원작의 재미도 살리지 못했단 점은 아쉽다. 역시 서극 감독은 홍콩 느와르를 계속 하셔야 할 듯.


Saturday, August 11, 2018

이박사가 누구야?

이박사라는 연예인이 있나 보다. 난 전혀 몰랐는데, 그 사람이 제천국제영화제에서 문제를 일으킨 듯.



이 정도 발언도 문제이긴 한데, 더 문제가 있었던 듯. 

무명의 연예인이 나쁜 짓 하고도 유명세를 더 타는 현상. 유튜버 중에도 무관심보다는 욕댓글 먹는 게 낫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지. 

Tuesday, August 07, 2018

(Economist) 남미축구는 추락하고 있는가?

월드컵 기간 중에 올린 글에 이런 말을 썼었다.

A매치에서 남미팀들이 유럽팀들한테 밀리는 추세가 최근에 두드러지고, 그게 장기적인 추세가 되어가고 있다. 그 이면을 들여다보면 국가 시스템의 불투명성, 부정부패, 학연/지연을 바탕으로 한 파벌싸움 같은 거시적인 문제들이 국가별 축구협회에 집약적으로 재현되면서 국가대표팀의 경쟁력이 낮아지고 있다. 유럽리그에서 펄펄 나는 선수들로 A매치 팀을 꾸려도 판판이 깨지는 게 현실. 

Economist 잡지도 이런 현실에 대해 관심이 있었다. "남미 축구는 하락세인가? (Is South American football in decline?)"라는 기사에서 Economist는 다음번 월드컵인 카타르에서도 남미국가가 우승을 못한다면 남미가 우승컵을 20년째 못 가져가게 되는 셈이라고 보도했다. 2002년 월드컵에서 브라질이 우승한 이후 남미 국가는 한 번도 우승을 못했으니 맞는 말이다.

Economist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국대 선수들의 나이가 많아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도, 그게 세계적인 추세라고 다시 입장 전환한다. 그리고는 남미에서 출전한 5개 국가 각각이 우승할 확률을 30%라고 가정했을 때 연속된 5번의 월드컵에서 남미 국가가 우승을 하지 못할 확률이 24%나 되기 때문에 이변은 아니라고 설명하고, 총 21회의 월드컵 중에서 어떤 기간을 잡든지 4회 연속으로 남미 국가가 우승하지 못할 확률은 99%에 달한다고도 말한다. 게다가 남미 국가의 우승확률을 각각 40%라고 후하게 잡더라도 21회 월드컵 중 어떤 기간에서 4회 연속으로 남미 국가가 무우승할 확률은 여전히 90%에 달한다고 변호한다.

하지만, 축구는 주사위 놀음은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단순히 확률 계산으로 20년 동안 남미 국가가 우승하지 못하는 경우를 변호해줄 필요는 없다. 내 글에도 썼지만, Economist는 좀더 구체적으로 수치를 제시하는데, 유럽의 5대 리그에서 뛰는 브라질 선수는 113명, 아르헨티나는 91명, 우루과이 35명, 콜롬비아 20명이다. 이 정도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빅리그에서 뛰는 선수만으로도 5~6팀을 쉽게 꾸릴 수 있다. Economist는 남미 국가들이 여전히 좋은 선수들을 배출하고 있기 때문에 언제든지 우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애매하게 글을 썼는데, 그건 콜롬비아의 모 수비수의 운명이 생각나서가 아닐까?

Economist의 논평에도 불구하고, 이번 월드컵에서 본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스쿼드는 왜 그렇게 약한가? 여기에 문제의 본질이 있다. 그리고 거기에는 콜롬비아의 모 수비수의 운명도 관련이 있다. 국가 시스템의 불투명성, 부정부패, 학연/지연을 바탕으로 한 파벌싸움 같은 거시적인 문제들이 국가별 축구협회에 집약적으로 재현되어 있고, 거기다가 카르텔이 총을 들고 설치고 있다. 브라질의 젊은 선수들이 임금도 받지 못하면서 브라질 리그에서 노예처럼 뛰고 있다는 소식이 이런 문제를 압축해서 보여준다. 자국 리그에서는 희망이 없으니 어떻게든 유럽으로 가려고 한다. 유럽에서 잘 뛰지만, 국대에서 뛰면 너무 골치 아프다. 감 놔라 배 놔라 하는 사람이 너무 많다. 승부조작도 강요하는 사람들이 있지 않을까 싶다. 16강 진출이 확정된 상태에서 3경기를 져주는 건 너무 쉬운 문제. 져주는 건 너무 티나니까, 후반 35분에 "실수로" 한 골 내주기 같은 건 얼마든지 가능하다. 소설적 상상력이 아니라 실제로 브라질에서는 일어날 것 같다는 게 브라질의 문제.

Economist보다 좀더 세게 말하자면, 나는 앞으로 남미 국가가 월드컵에서 우승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한다. 카타르(2022), 북미(2026) 월드컵까지는 내가 살아 있을 것 같으니 그때 가서 보면 좋을 듯. 미국이 러시아 월드컵에 나오지 못한 것이 아쉽다. 미국에서 축구가 3번째 인기 있는 종목만 되어도 미국이 월드컵의 주요 우승 후보국이 될 것인데. 그 와중에 멕시코는 미국을 꺾고 북중미 대표로 나와서 잘 뛰었다. 16강에 그친 것이 아쉽다.


BMW 사건은 이랬을 듯

BMW 한국 사장은 520d의 연이은 화재 사건이 EGR이라는 부품의 결함 때문에 생긴 하드웨어 문제라고 설명을 했다. (기사는 너무 많은데 하나만 링크)

지난 6일 BMW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BMW 측은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를 화재의 근본 원인으로 지적하며 "한국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유사 결함이 나타났고 EGR 결함률은 한국 0.1%, 전세계 0.12%로 비슷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국에서만 특별히 EGR 결함이 더 많이 발견되는 것은 아니라는 거다.
BMW는 이 'EGR결함률' 중 차량 앞부분이 타는 정도의 '레벨3 결함' 비율을 알려달라는 질문에는 "아직 구체적 데이터를 확보하지 못했다. 화재 비율은 약 1% 정도밖에 안 될 것"이라며 명확한 답변을 피했다.

미국과 독일에서 520d에 불이 하루에 한대꼴로 났다는 얘기는 들은 적이 없는데. 

전문가들은 BMW가 근본 원인으로 꼽는 'EGR 부품 문제' 자체에도 의문을 표하고 있다. 대부분의 디젤 차량에 같은 설계의 EGR이 들어가는데 BMW 520d 모델에서만 불이 날 리 없다는 입장이다.
10년 넘게 차량 정비 일을 해온 A씨는 "EGR은 다른 수입차는 물론 국산 브랜드의 디젤 차량에도 모두 들어간다"며 "매일 자동차를 보는 입장에서 단순히 부품 때문에 계속 불이 난다는 게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에는 EGR 장치가 일정 온도가 되면 자동으로 작동됐었는데, 요즘은 대부분 전자제어장치(ECU)로 개별 설계되어 있다. 제조 과정에서 국내 차량만 뭔가 다른 설계가 들어간 게 아니냐는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환경 보존법, 연비 시스템, 엔진 출력 등을 고려해 시스템 설계가 다르게 적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A씨는 또 "BMW 520d 모델은 수입차 중에서 유독 젊은층이 선호하고 연비가 좋기로 유명한 모델이다"며 "EGR을 부착하면 출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데 이를 고려해 출력과 배기가스 배출을 모두 잡으려는 목적으로 소프트웨어를 다르게 설계했을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인터뷰를 한 A씨의 말이 정답일 것이다. 폭스바겐 디젤게이트와 동일하게 ECU 소프트웨어를 만져서 한국용으로 ECU 소프트웨어를 다르게 적용한 것일 것이다. 
이 밖에 환경 규제 때문에 EGR에 공기를 과다하게 넣도록 소프트웨어를 조작해 배기가스 냉각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화재가 발생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대림대학교 김필수 교수는 "EGR 문제로 불이 났다 쳐도, 그 EGR에 명령을 내리는 게 소프트웨어"라며 "근본 원인으로 소프트웨어가 EGR 부품 쪽에 일을 2~3배 가중치 줬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BMW는 디젤차에 대부분 들어가는 EGR을 가지고 계속 부품 탓을 하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특이 케이스 아니라는 건 도저히 말이 안 된다. 미국에서 이런 일 생기면 뒤집어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소프트웨어 설계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면 차를 잘못 만들었다는 것 자체를 인정해야 하니까 하드웨어 문제로 변명하고 빠져나가려 하는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 환경부 등 관련 부처가 함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MW는 이를 적극 부인했다. 에벤비클러 BMW 부사장은 "한국과 다른 해외 시장은 미국을 제외하고 모두 똑같은 소프트웨어를 적용한다"고 선을 그었다.

소프트웨어를 만져서 한국용을 따로 만들었는데, 그것 땜에 차에 불이 날 줄 몰랐다는 것이 사실일 것이다. 사건이 터지자 BMW 측에서는 문제가 뭔지는 바로 의심가는 데가 있었을 것이다. 해법은 간단하다. ECU 소프트웨어를 독일 것으로 바꿔끼우면 된다. 아마 ROM 형태로 되어 있을 것이기 때문에 컴퓨터의 BIOS 업데이트 하듯이 ROM flashing 하면 되는 간단한 작업일 것이다. 

하지만 그런 작업을 하면 한국용 소프트웨어를 따로 만들었다는 게 들통날 거고, 왜 한국용 소프트웨어를 만들었는지 배경도 설명해야 할 것이다. 그럼 제2의 디젤게이트가 되는 것이고. 그래서 극구 소프트웨어 문제는 아니라고 버티고 있는 그림이다. 

EGR 하드웨어는 전세계적으로 동일한 부품을 쓰고 있을 것이고, 그거에 문제가 있다고 하면 미처 알지 못했던 결함이라고 말하고 리콜해주면 되는 것이다. 근데 EGR만 갈아끼운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는다는 걸 BMW 측도 너무 잘 알고 있기에 신속한 리콜을 못하고 있는 상황. 



Comment: FT Opinion - WTO는 작동을 멈췄는가?

파이낸셜타임즈에 하바드 케니디스쿨 교수인 Dani Rodrik이 쓴 칼럼은 WTO 체제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제기하기에 흥미롭다.

The WTO has become dysfunctional

How will the world trade regime handle a large, increasingly powerful country such as China that apparently plays globalisation by different rules? This is the question that keeps US and European policymakers awake at night.
Dani Rodrik이 말한 것처럼, WTO 규범을 자체적으로 다르게 해석하고 적용하는 나라들을 어떻게 할 것인가가 미국과 유럽의 통상정책 담당자들에게는 큰 고민거리이다. 그 나라들의 대표는 중국이다.

기고자는 20세기 초반까지만 해도 미국은 중국과 같은 성장 전략을 쓰고 있었음을 지적하고, 중국이 WTO 협정을 문자 그대로 그리고 그 취지에까지 부합하는 방식으로 경제를 운영했다면 지금의 중국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중국이 발전함으로써 서구 국가들의 수출 시장이 열리기도 했다는 점도 동시에 지적한다.

그럼으로 서구 국가들이 WTO 체제를 만들 때 생각했던 가정(어떤 나라의 경제든 발전 단계를 거치면서 특정한 경제 체제로 수렴하게 되며, 그 경제체제를 반영한 것이 WTO 체제이다)은 틀렸다고 주장한다.

서구 국가들이 국가별 현실에 더 잘 적응한다면, 다양한 경제 전략이 무역 파트너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정부의 적극적 정책(activism)이 과도할 수도 있으나 그 경우에는 국내 경제가 대가를 치러야 한다.(그러니 중국의 국내 정책에 너무 왈가왈부하지 말것)

결론은, 만약 WTO가 작동하지 않는다면 그 체제하의 무역 규범이 지나치게 각 국가의 정책에 간섭해 왔기 때문이다. "공정한 세계 무역 체제"가 경제 모델의 다양성이 가지는 가치를 인식한다면, 여러 경제 모델을 조화시킬 방안(modus vivendi)를 찾아야 할 것이다.

When they are better suited to local realities, divergent economic strategies are beneficial to trade partners. Of course, government activism can be taken too far. But even then, it is the domestic economy that bears the brunt of the cost — just as with the EU’s wasteful common agricultural policy. For its part, China must recognise that other nations also have the right to craft their own social and economic strategies. When trade threatens to undermine domestic labour standards, fiscal systems, or investments in advanced technology, rich nations should be just as entitled to privilege these concerns over imports and foreign investment.
If the WTO has become dysfunctional, it is because our trade rules have over-reached. A fair world trade regime would recognise the value of diversity in economic models. It should seek a modus vivendi among these models, rather than tighter rules.

그럴싸 하지만, 저자가 말하지 않은 점들도 많다. 중국이 WTO에 가입할 때 중국은 미국, EU, 일본이라는 큰 시장에 접근할 기회를 낮은 관세를 통해 얻게 되었고, 미국(그리고 다른 나라들)은 중국이 WTO 협정에 따라서 경제를 운영하겠다는 약속을 받은 것이다. 미래의 실행을 대가로 현재의 시장을 내준 것이 미국의 거래였고, 그건 미국이 중국에게 준 선물이라고 봐야 한다. 중국은 WTO 가입 이후 낮은 임금을 바탕으로 값싸게 제조한 물건들은 수출해왔고, 매년 10% 이상의 성장을 이뤄냈다. 그 과정에서 중국에 투자한 서구 기업들의 기술을 빼내는 일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Rodrik에 의하면 이것이 다양한 경제 모델) 그걸 가능하게 했던 것은 중국 시장에서 사업을 할 때 중국 회사와 합자해야 하며 중국 회사가 51% 이상의 지분을 가져야 한다는 투자 조건. 그리고 WTO TRIPS에 부합하지 않는(지금은 모양상은 부합하지만) 지식재산권법, 그마저도 제대로 집행하지 않던 당국의 애국적 법 집행이 있었다. 

미국은 중국이 WTO 가입했을 때 했던 약속의 이행을 지금에 와서야 요구하는 것이다. Pacta sund servanda. 그건 미국이 20세기 초반까지 중국 같은 나라였다는 주장으로 무효화되지 않는다. 20세기 초반에는 WTO 체제는 없었고, 지금보다 훨씬 느슨한 GATT 체제가 형성되기 시작하던 때였다. 당시에는 그게 rules of play였다. 게다가 미국은 중국을 상대로 지재권 도둑질을 하지도 않았다. 유럽 국가들의 지재권을 훔친 것이지. 약간 과도하게 말하는 것이긴 하나, 미국은 2차대전 이후 재건 과정에서 유럽국가들을 지원해주는 마샬 플랜과 나토에서의 일방적 방위비 지원 등을 통해 어느 정도 빚을 갚았다고 생각한다. 유럽 국가들도 큰 이의는 없을 것이다. 중국과 미국 사이에는 그런 거래가 없었다. 

Monday, July 30, 2018

대전의 메이커 무브먼트



카이스트 내에 있는 팹랩 대전
https://www.fablabs.io/labs/fablabdaejeon

유성구 궁동에 있는 언더그로잉
https://www.undergrowing.com/

Thursday, July 19, 2018

멕시코 경제부 장관 Ildefonso Guajardo Villarreal


2012년부터 계속 멕시코 경제부 장관직 수행 중. 1957년 생으로 올해 61세.
올해 월드컵에서 멕시코는 8강까지는 갈 수 있는 전력이었는데 16강 전에서 브라질을 만나는 불운한 대진운 때문에 조기 탈락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제는 경제. 멕시코에서 만난 멕시코 경제부 공무원 중에서는 스포츠를 관람하는 것에 너무 많은 시간과 돈을 들이는 것을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도 있었다. 한국에서는 그냥 재미없다는 이유 외에는 스포츠 관람하는 걸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이 많지 않다는 것과는 대비되는 장면.

나는 축구(혹은 야구나 다른 스포츠)를 잘한다는 이유만으로 많은 돈을 벌고 유명해진다는 건 사회 전체의 행복도에 부정적으로 작용하는 제도라고 생각한다.

각설하고, 과야르도 장관이 다음 주에 미국 USTR 로버트 라이타이저를 만날 예정이라 한다. 멕시코 대선 이후에 처음 만나는 자리라고 하는데, NAFTA 개정이 최대 이슈이고 CPTPP 역시 논의될 가능성이 높다. 

Tuesday, July 17, 2018

곽지과물해수욕장


이번 여름 휴가 사진 중에서 제일 잘 나온 것은 곽지과물해수욕장에서 찍은 이 사진이다. 컬러의 배열이 좋고, 구도가 단순하면서 명쾌하고, 적당한 비례가 만들어졌다. 무엇보다도 매우 한적한 것 같은 분위기가 "연출"되었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

과물은 바다 밑바닥에서 올라오는 물이라고 한다. 용암으로 만들어진 제주도의 특별한 지형 때문에 발생하는 일이라 하는데, 대부분의 섬은 용암으로 만들어져있으니 그 설명은 틀린 것 같다. 용암이 식는 과정에서 바다 밑에 물이 지나갈 수 있는 통로가 생겼기 때문에 과물이 흘러올 수 있었다고 설명하는 게 더 그럴싸 하지 않은가 싶다.

어찌 됐든, 과물해수욕장은 물이 찬 편이다. 매우 찌는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과물해수욕장의 물은 시원했다. (근데 중문색달, 함덕, 표선, 세화도 다 물이 차긴 했다. 아직 남해안 물이 충분히 덥혀지지 않은 때문일 수도)

아이는 물에 들어가는 걸 무서워 한다. 몸 전체를 담그는 건 생각하지도 않을 뿐더러, 무릎까지밖에 안 오는 물에 들어가는 것도 무서워한다. 언젠가는, 아마 내년 정도에는 들어갈 수 있겠지. 

Friday, July 13, 2018

제주 저청초등학교 저청중학교에서

휴가를 제주에서 보내고 있다. 오늘은 저지와 한림 쪽을 돌아다녔는데, 이동하던 중에 초등학교를 지나갔는데 그 학교의 놀이터를 본 아이가 거기서 놀고 싶다고 해서 차를 멈췄다. 놀랍도록 잘 관리된 잔디밭에는 희한할 정도로 변색/탈색이 거의 되지 않은 미끄럼틀과 몇 가지 놀이기구들이 있었다.

학교에는 우리 말고도 아이를 놀리려고(놀게 하려고) 학교에 온 부모들이 몇명 있었다. 아이는 이 기구 저 기구를 가지고 놀아보다가 조례대 위에 아이들 여러 명이 모여 있는 것을 보고 그 쪽으로 달려갔다. 아이는 원래 다른 아이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하지는 않는데, 엄마가 시켜서 그 쪽으로 간 것이긴 하지만 거리낌 없이 달려가길래 약간 놀랐다.

조례대 위의 아이들은 그 동네에 사는 아이들 같았는데, 자기들끼리 한 명의 아이를 교장 선생님으로 추대하고 롤플레잉을 하고 있었다. 어디서 났는지 솔방울도 많이 모아서 조례대 위에 쌓아놓았다가 한꺼번에 운동장에 던지는 놀이도 했다.

이런 아이들을 보고 있으니 이상하게도 이 동네나 제주도의 다른 한적한 동네로 와서 과학이나 메이커(Maker) 운동을 가르치는 계약직 교사로서 살아보는 것도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학부에서 공학을 전공했으니, 초중교에서 과학이나 공작(메이커라고 굳이 부르고 싶다)을 가르치는 정도는 할 수 있으리라 싶다. 의미는? 메이킹이라는 게 미래사회에서 인간이 할 수 있는 의미있는 작업 중의 하나라는 생각인데, 아이들을 어릴 때부터 메이커로 키우는 건 의미있는 일이다. 또 한편으로는, 과학이나 수학을 공부할 유인을 갖지 못하는 아이들한테 공작 활동을 통해 과학/수학에 대한 흥미를 유발할 수도 있을 거라는 생각도 있다.

예전에는 가르치는 일을 제일 하기 싫었는데, 오늘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어서 사람의 생각이 어떻게 바뀔지는 정말 모르는 일이구나 싶었다. 근육을 키우면 정치적으로 보수주의자가 된다는 이론도 있으니, 생각은 외부환경 내지 신체의 물리적 변화에 따라서도 달라지는 것도 매우 개연성 있는 일이다. 오늘은 날씨가 너무 좋았고, 잔디가 너무 푹신했고, 아이들이 너무 발랄했고, 아이가 신나게 뛰어놀았기 때문에 내 생각도 바뀐 게 아닐까.  

Thursday, July 05, 2018

월드컵 우승국 전망 update

며칠 전에 우승 전망은 프랑스, 우승 희망은 멕시코라고 적었는데.
멕시코가 16강 전에서 브라질에 져서 탈락하는 바람에 다시 우승 희망국을 수정해야 하게 생겼다.

여전히 우승 전망은 프랑스인데, 우승 희망은 지금은 없다. 딱히 누가 우승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없어졌다. 대신 8강전 전망이나 해봐야겠다.

1. 우루과이 : 프랑스

스쿼드는 프랑스가 강력하지만, 우루과이가 수아레스-카바니 콤비 공격진이 좋아서 8강까지 올라왔다. 수비도 짜임새가 있는 편. 하지만 카바니가 부상으로 빠지게 되는 바람에 공격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프랑스가 1:0 내지 2:0으로 이길 것 같고, 우루과이의 최선의 수는 승부차기까지 경기를 끌고 가는 게 아닐까 싶다.

2. 브라질 : 벨기에

벨기에도 스쿼드가 좋긴 한데, 일본과의 경기에서 보인 단점이 있다. 빠른 공격에 약하다. 체격이 좋아서 몸싸움을 잘 하고 공중볼 따내기도 잘하는데, 빠른 역습에 쉽게 뚫린다. 그리고 브라질은 빠른 역습을 잘 하는 팀이다.

브라질이 2:1 내지 3:1 정도로 승리할 것으로 전망

3. 스웨덴 : 잉글랜드

누가 이기든 관심이 안 가는 경기이긴 한데, 승리의 간절함은 스웨덴한테 더 있지 않나 싶다.

4. 러시아 : 크로아티아

예전에 전망에서 러시아가 8강 이상이 가능할 것 같다고 봤었다. 근데 8강까지가 끝이지 않을까 싶다. 크로아티아의 키치스런 플레이가 매우 강력하다.

크로아티아의 3:1 승리 전망. 

Tuesday, June 26, 2018

Cadillac Eldorado



Icon of the American exuberance in the 1950s and 60s. The luxurious sedan boats of extremely huge body with lots of decorations which under modern day criteria are redundant and excessive. Even the huge chassis doesn't allow spacious interior, which highlights the essence of exuberance. 

Monday, June 25, 2018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우승국 전망

월드컵 시작할 때 썼던 전망이 완전히 틀릴 가능성이 있어졌다. 나는 독일이 우승할 걸로 전망했고, 아르헨이 우승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지금 독일은 한국에게 이겨야만 16강 진출 가능성이 있고, 아르헨티나는 나이지리아에 이겨도 16강 진출이 쉽지 않다.

그래서 전망과 희망을 수정해야 하게 되었다. 지금 전망으로 우승팀은 프랑스이다. 우승 희망팀은 멕시코. 멕시코가 영원한 16강팀이라는 불명예에서 벗어나길 기대한다. 

2018 러시아 월드컵 현재까지의 평가

어떤 종목이든 스포츠에서는 이변이 있어야 재미가 있다. 이건 NBA 플레이오프 얘기하면서 정의(justice)와 드라마(drama)의 긴장이 플레이오프 관전의 재미를 높여준다는 취지의 글에서 이미 얘기한 바 있다. 월드컵에서의 이변이란 브라질이나 독일이 본선 리그에서 탈락한다든지 하는 경우이다. 저번 월드컵의 최대 이변은 소위 미네이랑의 비극이라고 불리는 독일이 브라질을 7:1로 발라버린 사건이다. 이번 대회는 아직 본선 리그 중이기 때문에 그 정도의 이변이 나오지는 않고 있지만, 소규모의 이변은 나오고 있다. 

A조(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우루과이): 러시아가 많은 이들의 예상보다 강하다. 사우디를 5:0, 살라의 이집트를 3:1로 박살냈다. 우루과이와의 남은 경기와 관계없이 16강 진출 확정. 일종의 개최국 징크스인데,러시아는 이번에 8강까지는 갈 수 있을 걸로 예측해본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러시아 상대로 초반 10분까지는 티키타카로 러시아의 압박을 뚫어보려 했는데, 러시아가 강력한 압박을 펼치자 전혀 공간을 만들어내지 못하고 백패스만 하다가 5:0으로 졌다. 사우디는 미드필드 이상으로 공을 배달해보지 못했다. 
이집트는 살라가 있었으나, 살라만 있는 팀이었다. 1명의 슈퍼스타만으로는 좋은 게임을 만들수 없다는 진리를 다시 확인하는 사례. 
우루과이는 폼 떨어진 수아레스와 전성기에서 내려오고 있는 에디손 카바니가 끌어가고 있는 다소 힘겨워하는 팀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추첨 운이 좋아서 16강에 진출한 상태. 16강 전에서 승리를 거둘 수 있을지는 회의적.

B조(모로코, 이란, 포르투갈, 스페인): 진정한 죽음의 조였는데, 아프리카 최강팀 모로코가 의외로 힘도 못 쓰고 탈락했다. 포르투갈과 스페인은 잘 했지만, 16강 진출을 확정짓지 못한 상태이다. 이란은 포르투갈을 이겨야만 올라갈 수 있는데 매우 어려운 작업이 될 것이다. 스페인 역시 모로코를 이겨야 하는데, 그것도 쉽지 않은 일로 보인다. 무승부가 되면 골득실을 따져야 하는 상황. 죽음의 조에서 살아남은 팀은 4강 이상도 바라볼 수 있을 듯. 

C조(프랑스, 호주, 페루, 덴마크): 스쿼드의 강력함으로 따지자면 이번 대회 최강팀인 프랑스가 첫 경기 호주에게 고전했다. 하지만 페루에게 1:0 승리를 거두면서 16강 진출 확정. 조편성에서 프랑스가 이득을 본 대회이다. 미처 팀웍이 다듬어지기 전에 1패를 당했다면 16강 진출이 위태했을 뻔도 했다. 페루는 일찌감치 2패로 탈락 확정. 남미세가 유럽에 밀리는 추세를 보여주는 C조이다. 

D조(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 크로아티아, 나이지리아): 이 조도 죽음의 조라 부를만하다. 희생자는 이변의 주인공 아르헨티나. 축구는 국력이다라는 말이 예전에는 축구를 통해 국가주의를 고취하려는 프로파간다로 들렸는데, 요즘은 진지하게 맞는 말로 들린다. A매치에서 남미팀들이 유럽팀들한테 밀리는 추세가 최근에 두드러지고, 그게 장기적인 추세가 되어가고 있다. 그 이면을 들여다보면 국가 시스템의 불투명성, 부정부패, 학연/지연을 바탕으로 한 파벌싸움 같은 거시적인 문제들이 국가별 축구협회에 집약적으로 재현되면서 국가대표팀의 경쟁력이 낮아지고 있다. 유럽리그에서 펄펄 나는 선수들로 A매치 팀을 꾸려도 판판이 깨지는 게 현실. 

E조(브라질, 코스타리카, 세르비아, 스위스): 브라질에게는 행운의 조. 다른 팀들한테는 진흙탕 조이다. 브라질은 언제 탈락하게 될까가 관심사이다. 브라질은 여전히 강팀이지만, 예전의 황금시대에 비하면 모든 면에서 부족하다. 스쿼드의 강력함이 두드러지지 않고, 게임이 잘 안 풀릴 때의 멘탈 관리가 잘 안 된다. 두번째 경기(코스타리카)에서 마지막 3분 동안 2골을 넣은 것은 놀라웠고, 후반 43분에 TV 끄고 들어가서 잔 걸 후회하게 만들긴 했지만, 막판까지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른다는 기대감을 주는 플레이가 프랑스나 베릭에를 상대로 해서도 펼쳐질까? 

F조(독일, 멕시코, 스웨덴, 대한민국): 가장 큰 이변은 독일이 멕시코한테 1:0으로 진 것. 예상을 뒤엎었다는 데에서 이변이긴 하지만, 경기 내용을 보면 멕시코가 강팀이라는 걸 알게 해주는 경기였다. 변형 티키타카를 통해 독일 수비의 빈틈을 찾아서 칼을 꽂고 요리조리 돌려대는 플레이가 인상적이었다. 멕시코가 반짝 강팀이 아니라는 건 대한민국과의 경기에서 입증되었다. 한국과의 경기에서 멕시코 선수들이 등 뒤에서 날아오는 패스를 트래핑하는 장면들을 보면 옛날 브라질 선수들의 플레이를 보는 것 같았다. 멕시코는 8강 이상도 갈 수 있는 실력을 갖춘 팀이다. 

G조(벨기에, 파나마, 튀니지, 잉글랜드): 이 조는 경기를 제대로 못 봤는데 하이라이트만으로 보건대 이변이 없는 조다. 잉글랜드와 벨기에가 양민 학살하는 조. 파나마가 깔끔하게 2패 하면서 탈락하는 건 역시 남미(중미를 포함하는 범 남미라고 하자) 국가대표팀이 국가를 불문하고 쇠락하는 추세를 보여준다. 튀니지는 경기에서 불운이 다소 다르긴 했지만, 가장 큰 불운은 G조에 잉글랜드 벨기에와 엮이게 됐다는 점이다. 벨기에는 루카쿠, 아자르가 잘 해주고 있어서 8강 이상을 바랄 만 하다. 잉글랜드는 하이라이트도 안 봐서...

H조(콜롬비아, 일본, 폴란드, 세네갈): 레반도프스키가 이끄는 폴란드가 2패로 일찌감치 탈락한 것이 이변일까? 위에서 말했듯이, 1명의 슈퍼스타가 이근다고 해서 경기를 이겨낼 수는 없다. 현대축구는 더욱 그렇다. 콜롬비아가 일본한테 패한 경기는 일본이 잘하기도 했고 콜롬비아가 못하기도 했다. 역시나 남미 국대축구의 하락세를 보여주는 경기이기도 하다. 세네갈은 매우 인상적인 아프리카 스타일의 축구를 보여줬다. 16강 이상을 기대할만한 듯.




Thursday, June 07, 2018

엔터테인먼트가 고갈되지 않는 지구촌

흥행되는 스포츠 이벤트는 일정이 겹치지 않도록 조정하는 것 정도는 프로모터들이 다 알아서 하고 있는 일이다. 그러니까 이번 주말 아니면 다음주 중반 정도에 NBA 챔피언스 리그가 끝이 날 것이고, 이어서 바로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이 있을 것이다. 혹시 중간에 며칠 빌지도 몰라서 북미 정상회담을 6월 12일에 계획했고, 우연인지 의도된 건지 그 다음날인 6월 13일에는 한국의 지방선거가 있다. 7월 중순까지는 즐길 거리가 계속 있다는 말이다.

이번 월드컵에는 무려 이탈리아가 본선에 나오지 못했다. 세리에 아의 몰락 이후에 이탈리아 국대도 월드컵 탈락. 놀라운 일이다.

이번 월드컵 우승 예상팀과 우승 희망팀을 일단 여기에 적어두자.

우승 예상팀은 독일
우승 희망팀은 아르헨티나

우승 예상팀에 대한 설명은 굳이 필요 없을 것 같다. 우승 희망팀을 아르헨티나로 정한 것은,

(1) 남미 국가의 우승 횟수가 유럽 국가의 우승 횟수와 비슷해지는 게 더 재미있겠다. 지금은 유럽이 11회, 남미가 9회다. 이번에 남미 국가가 우승하면 11-10이니까 균형을 찾아갈 것이다. 

(2) 메시가 월드컵 우승을 한 번이라도 했으면 좋겠다. 최근에 경기력이 조금 떨어진 듯이 보이는데, 기량이 더 떨어지기 전에 월드컵 우승을 한 번 해서 모든 걸 이룬 축구선수가 되었으면 좋겠다.

우승 예상팀과 우승 희망팀이 결승에서 만난다면, 지난 브라질 월드컵의 재판이 되는 셈. 

Tuesday, May 29, 2018

드라마 vs 드라마 (2017-18 NBA 플레이오프)

어저께 올린 글(http://blog.theminsu.com/2018/05/nba.html)에서 말했지만, 정규시즌에서 잘했던 팀이 플레이오프에서 이기는 것은 정의(justice)이고, 못했던 팀이 이기는 것은 드라마이다.

오늘 서부컨퍼런스 결승 7차전에서 골든 스테이트가 휴스턴을 이겼다. 드라마가 만들어졌다. 어제는 동부컨퍼런스 결승 7차전이 있었고 클리블랜드가 보스턴을 이기면서 드라마가 만들어졌다.

NBA 챔피언십은 드라마 대 드라마의 격전이 되었다. 

Monday, May 28, 2018

2017-18 NBA 플레이오프가 재미있는 이유

1. 정의(Justice)

정의를 옳다 그르다, 혹은 선악의 개념으로 이해할 필요는 없다. 좋은 것과 나쁜 것의 판단이 선악이라면, 정의로우냐 여부에 대한 판단에는 다른 잣대가 필요하다.

정규시즌에서 순위가 높은 팀이 플레이오프에서 이기는 것은 정의(justice)이다. 원래는 정규시즌 성적만으로 우승팀을 가려야 하는 게 정상인데, 플레이오프는 정규시즌 1위가 아닌 팀에게도 우승팀이 될 수 있는 재도전의 기회를 주는 제도이다. 정규시즌 1위팀은 이미 1위를 했지만, 2~8위팀에게 재도전의 기회를 주기 위해 다시 한 번 경기를 해줘야 한다. 이겨도 본전이고 지면 손해다.

반대로, 정규시즌에서 최상위 성적을 거두지 못한 팀이 플레이오프에서 상위팀을 이기는 경우는 정의롭지는 않으나 드라마틱(dramatic)하다.

2. 정의와 드라마의 비율

스포츠 경기에 대해서 사람들은 정의만을 추구하지는 않는다. 열렬한 홈팬의 경우에는 자기 팀이 정규시즌 1위를 한 경우에는 플레이오프에서도 반드시 우승해야 한다고 생각하겠지만, 1위 팀의 열렬한 홈패 말고는 정의로움(justice)만을 지지하는 사람은 별로 없다.

정의로움과 드라마틱함이 적절한 비율로 섞여야 재미(fun)있다.

3. 동부 컨퍼런스와 서부 컨퍼런스의 결과

올해 동부 컨퍼런스 순위는 1위 토론토 랩터스, 2위 보스턴 셀틱스, 3위 필라델피아 필리스, 4위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5위 인디애나 페이서스, 6위 마이애미 히트, 7위 밀워키 벅스, 8위 워싱턴 위저즈.

1라운드에서는 업셋이 하나도 없었다.
2라운드에서는 커다란 업셋이 있었다. 클리블랜드가 정규시즌 동부1위 토론토를 4:0으로 박살낸 것이다.
컨퍼런스 파이널에서도 역시 업셋이 있었다. 클리블랜드가 보스턴을 4:3으로 물리쳤다.

요약하면 상위팀이 이긴 시리즈는 5개, 업셋은 2개였다. 

서부 컨퍼런스로 가보자.
정규시즌 1위는 휴스턴 로켓츠, 2위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3위는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 4위는 오클라호마 시티 썬더, 5위는 유타 재즈, 6위는 뉴올리언즈 펠리컨스, 7위는 샌안토니오 스퍼스, 8위는 미네소타 팀버울브즈.

1라운드에서 뉴올리언즈 펠리컨스와 유타 재즈가 업셋 승리를 거뒀다.
2라운드에서는 업셋이 없었다.
컨퍼런스 파이널은 현재 3:3 동률로 휴스턴과 골든스테이트가 내일 7차전을 가질 예정이다.

상위팀이 이긴 시리즈는 4개 업셋은 2개이다. 내일 경기 결과에 따라 5-2가 되거나 4-3이 될 것이다. 

5-2가 된다고 가정하면, 동부 서부 모두 5-2의 결과가 나온다. 이 정도가 적절하다고 본다.

엄밀하게 계산하거나 실험해본 적은 없지만, 대략 7:3 정도의 비율로 정의로움과 드라마틱함이 배합되는 경우가 제일 재미있는 시리즈가 되는 걸로 보인다.

그런 면에서 이번 NBA 플레이오프는 매우 재미있는 시리즈이다. 개인적으로는 클리블랜드가 2번이나 업셋을 한 것이 비정의(unjust)하다는 생각이지만, 그건 나만의 생각일 뿐이다. 1번의 업셋 정도로 적절한 것 같은데.

그러면서도, 내일 있을 경기에서 골든스테이트가 이기길 바라는 건 비정의(unjust)한 결과를 바라는 이율배반적인 자세이지만, 스포츠 경기 관람에서 일관된 태도를 유지할 필요는 없지 않은가? 

보지도 않고 쓰는 영화 '버닝' 평

1. 이름 값으로 팔아먹으려는 영화

무라카미 하루키, 이창동. 투자자들은 이 두 이름만으로도 손익분기점은 쉽게 넘길 거라 생각했나보다. 손익분기점이 250만명이라 들었는데, 지금 약 50만 정도 들어간 것 같다. 영화든 책이든 이름값으로 장사하려는 건 일단 조심할 필요가 있다.

2. 과도한 알바질

칸에서 평론가들이 극찬했다면서 황금종려상 노려볼만하다는 설레발 기사들이 우르르 뜰 때 느낌이 왔다. 네이버/다음 영화 섹션에서는 알바들이 평점 별풍선을 쏟아붓고 있고, 인터넷 게시판을 가보면 알바가 쓴 게 티나는 호평 관람기가 여럿 올라온다. 

황금종려상이고 감독상이고 하나도 못 받고 나니까, 칸이 예술영화는 등한시하고 가족영화에 비중을 두었다느니, 심사위원이 여성 위주라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가 수상했다느니 별별 말이 다 나온다. 월드컵 때 강팀이랑 붙기 전에 설레발치다가 지고 나서는 온갖 이유를 다 들이대는 거랑 똑같은 패턴이다. 언제는 칸이 예술영화 위주로 가서 한국영화가 상을 못받는다 하지 않았나? 

3. 과도한 의미 부여

무라카미 하루키 소설이 대부분 그렇듯이 꿈보다 해몽이다. 원작인 '헛간을 태우다'를 읽어보진 않았으나, 대략 스토리는 들었다. 이걸 2시간 30분짜리 영화로 만들 깜이나 되는 거였나? 쓸모없어진 비닐을 태운다는 게, 벤이 잠시 데리고 놀다가 흥미를 읽어버린 여자를 죽이는 행위의 메타포란 게 그렇게 대단한 이야기인가? 흥밋거리로 간단하게 읽을 짧은 이야기일 뿐인데, 시대의 의미를 어깨에 짊어진 영화처럼 의미 부여하는 게 과하다.

젊은이들의 시대적 아픔 어쩌고... 진짜 그런 게 영화에서 표현되었나? 종수가 벤에게 열등감을 느꼈고, 해미는 아프리카 갔다와서는 돈 많은 벤의 일회용 여친이 되었기 때문에? 너무 얄팍하다. 그걸로 젊은이들의 시대적 아픔이 표현되었다고 생각한다면 이창동 감독이 이 시대를 잘 모르는 것이지. 이 이야기는 2010년대 젊은이들의 아픔을 묘사한 게 아니라, 어떤 시대를 배경으로 해도 보편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가난한 청년이 부자집 아들에게 느끼는 열등감과 경쟁심을 묘사한 것이다. 2010년대 젊은이들의 시대적 아픔이란 건, 돈 많은 백수 벤에 대해 느끼는 열등감이 아니라는 걸 이창동 감독은 잘 모르는 것이다. 무라카미 하루키와 이창동 감독이 젊었을 때 느꼈던 동종의 감정을 곱씹어본 것에 불과하다.

김승옥의 '무진기행'보다 훨씬 못한 이야기 아닌가? 

4. 유아인 ...

영화 안 봐도 눈앞에 선한 유아인의 연기. 영화 자체가 원작 소설에 과도한 의미를 부여한 것이라, 필요없이 힘주는 유아인의 연기는 영화의 과도함에 대한 디스로 읽힐 수는 있겠으나 그의 연기는 그런 의도가 있지는 않았을 것이다. 물론 애호박으로 사람을 때리는 게 재미있는 농담이라고 주장하는 과도한 자의식도 마음에 안 들고, 그 이후 사건 전개도 매우 마음에 안 들어서 그의 연기는 다시 보고 싶지 않기도 하다.  

5. 맥락없는 노출씬

영화를 안 봤지만 노출씬이 나오는 장면에 대한 설명은 읽어서 안다. 누구는 그 노출씬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하기도 하지만, 노출을 하지 않고도 해미의 감정을 묘사하고 종수와 벤 사이의 긴장감을 표출할 수 있는 연출은 여럿 있었을 것이다. 그걸 굳이 ... 

전종서라는 무명의 신인 여배우니까 가능했을 거라고 충분히 짐작 가능하다. 

6. 하루키의 유효기간

상실의 시대, 노르웨이의 숲 같은 소설이 나왔을 때가 20년도 더 된 때인데, 그 때 그의 소설은 센세이셔널 했다. 하지만 그런 콩깍지는 금방 벗겨졌다. 그 이후 나는 한 동안 하루키는 읽지 않았다. 재작년에 다자키 쓰쿠루를 읽었는데, 참 여전하다는 생각을 했다. 그가 재즈에 대해서 쓴 에세이는 좋았는데, 소설은 식상해졌다. 

Saturday, May 26, 2018

Personal Mobility Vehicle

이사 하고 나서 출퇴근 거리가 길어졌다. 출퇴근 시간을 줄여볼까 해서 이동기기를 구해볼까 했는데, 딱 맞는 게 없네. 자전거는 페달 밟다 보면 바지가 구겨지고 무릎이 나온다는 게 문제다. 양복 입고 출근하는 날이 많은데 매우 문제. 세그웨이(나인봇) 왕발통은 출근하고 주차할 데가 마땅치 않다. 전동킥보드는 도난방지가 어렵다. 전기자전거가 딱인데, 위험하다면서 아내가 반대. 경차(스파크)를 생각해봤는데, 가까운 거리 출퇴근 하기 위해 1300만원의 차값에 매년 보험료+세금+기름값을 내는 것은 과소비라는 생각. 

Friday, March 23, 2018

중국의 신수출통제법

중국이 2017년에 신수출통제법이란 걸 만들었는데, 이 법은 과거에 희토류 수출 통제와 같은 수출제한을 제도화하는 법이다.

이 법은 웬만하면 WTO 위반이다. 

중국에 대한 301조 조사 - 美대통령 메모랜덤

Presidential Memorandum on the Actions by the United States Related to the Section 301 Investigation


Issued on: March 22, 2018

MEMORANDUM FOR THE SECRETARY OF THE TREASURY

THE UNITED STATES TRADE REPRESENTATIVE

THE SENIOR ADVISOR FOR POLICY

THE ASSISTANT TO THE PRESIDENT FOR ECONOMIC POLICY

THE ASSISTANT TO THE PRESIDENT FOR NATIONAL SECURITY AFFAIRS

THE ASSISTANT TO THE PRESIDENT FOR HOMELAND

SECURITY AND COUNTERTERRORISM

SUBJECT:        Actions by the United States Related to the Section 301 Investigation of China’s Laws, Policies, Practices, or Actions Related to Technology Transfer, Intellectual Property, and Innovation

On August 14, 2017, I directed the United States Trade Representative (Trade Representative) to determine whether to investigate China’s laws, policies, practices, or actions that may be unreasonable or discriminatory and that may be harming American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innovation, or technology development.  On August 18, 2017, the Trade Representative initiated an investigation under section 301 of the Trade Act of 1974, as amended (the “Act”) (19 U.S.C. 2411).

During its investigation, the Office of the United States Trade Representative (USTR) consulted with appropriate advisory committees and the interagency section 301 Committee.  The Trade Representative also requested consultations with the Government of China, under section 303 of the Act (19 U.S.C. 2413)The USTR held a public hearing on October 10, 2017, and two rounds of public written comment periods.  The USTR received approximately 70 written submissions from academics, think tanks, law firms, trade associations, and companies.

The Trade Representative has advised me that the investigation supports the following findings:

First, China uses foreign ownership restrictions, including joint venture requirements, equity limitations, and other investment restrictions, to require or pressure technology transfer from U.S. companies to Chinese entities.  China also uses administrative review and licensing procedures to require or pressure technology transfer, which, inter alia, undermines the value of U.S. investments and technology and weakens the global competitiveness of U.S. firms.

Second, China imposes substantial restrictions on, and intervenes in, U.S. firms’ investments and activities, including through restrictions on technology licensing terms.  These restrictions deprive U.S. technology owners of the ability to bargain and set market-based terms for technology transfer.  As a result, U.S. companies seeking to license technologies must do so on terms that unfairly favor Chinese recipients.

Third, China directs and facilitates the systematic investment in, and acquisition of, U.S. companies and assets by Chinese companies to obtain cutting-edge technologies and intellectual property and to generate large-scale technology transfer in industries deemed important by Chinese government industrial plans.

Fourth, China conducts and supports unauthorized intrusions into, and theft from, the computer networks of U.S. companies.  These actions provide the Chinese government with unauthorized access to intellectual property, trade secrets, or confidential business information, including technical data, negotiating positions, and sensitive and proprietary internal business communications, and they also support China’s strategic development goals, including its science and technology advancement, military modernization, and economic development.

It is hereby directed as follows:

Section 1.  Tariffs.  (a)  The Trade Representative should take all appropriate action under section 301 of the Act (19 U.S.C. 2411) to address the acts, policies, and practices of China that are unreasonable or discriminatory and that burden or restrict U.S. commerce.  The Trade Representative shall consider whether such action should include increased tariffs on goods from China.

(b)  To advance the purposes of subsection (a) of this section, the Trade Representative shall publish a proposed list of products and any intended tariff increases within 15 days of the date of this memorandumAfter a period of notice and comment in accordance with section 304(b) of the Act (19 U.S.C. 2414(b)), and after consultation with appropriate agencies and committees, the Trade Representative shall, as appropriate and consistent with law, publish a final list of products and tariff increases, if any, and implement any such tariffs.

Sec. 2.  WTO Dispute Settlement.  (a)  The Trade Representative shall, as appropriate and consistent with law, pursue dispute settlement in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WTO) to address China’s discriminatory licensing practices.  Where appropriate and consistent with law, the Trade Representative should pursue this action in cooperation with other WTO members to address China’s unfair trade practices.

(b)  Within 60 days of the date of this memorandum, the Trade Representative shall report to me his progress under subsection (a) of this section.

Sec. 3.  Investment Restrictions.  (a)  The Secretary of the Treasury (Secretary), in consultation with other senior executive branch officials the Secretary deems appropriate, shall propose executive branch action, as appropriate and consistent with law, and using any available statutory authority, to address concerns about investment in the United States directed or facilitated by China in industries or technologies deemed important to the United States.

(b)  Within 60 days of the date of this memorandum, the Secretary shall report to me his progress under subsection (a) of this section.

Sec. 4.  Publication.  The Trade Representative is authorized and directed to publish this memorandum in the Federal Register.

DONALD J. TRUMP

Thursday, March 22, 2018

외할머니

2018년 3월 15일(목) 새벽 5시30분경에 돌아가셨다. 93세이시고 노환이셨으니 호상이라고 할 수 있다. 외할머니의 네 딸과 그 자식들이 조촐하게 모여서 장례를 치러 드렸다.

외할머니는 딸만 넷을 낳고 아들을 낳지 못했다는 이유로 소박을 당하고 네 딸을 혼자 키우셨다. 여성차별의 피해를 이중삼중사중으로 겪으신 분이다. 내세란 것이 있다면 외할머니께서는 차별이 없는 세상에서 다음 생을 사시길 빈다.


미국은 한국에 자발적 수출제한 조치를 요구할 가능성

이런저런 언론에서 흘러나오는 얘기인데, 미국은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해서 주요 수출국들(한국 포함)이 자발적인 수출제한을 하는 방안을 제시할 수도 있다. 간단히 말하자면 알아서 對美 철강, 알루미늄 수출을 줄여라라고 요구하는 것이다.

미국에서 이런 요구를 한다면, 그 요구를 수용할 경우 야기될 정치적 경제적 결과들을 고려해야겠지만, 우선은 WTO 협정에 부합하는지를 먼저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

가장 직접적으로 적용되는 조항은 GATT XI (General Elimination of Quantitative Restrictions)이다. 관련된 분쟁해결사례는 중국의 희토류 수출제한 조치에 대해 일본 등이 WTO에 제소한 사건(DS431)이다. 이 사건에서 중국이 패소하면서 GATT XI의 의미가 더욱 명확해졌다.

GATT XI와 DS431에 의하면, 한국이 자발적으로 철강/알루미늄을 수출제한한다 하더라도 WTO 협정이다. period. 


https://www.wto.org/english/res_e/publications_e/wtr10_21may10_e.htm

근데 이제 철강 문제는 자발적 수출제한은 테이블에서 내려간 것 같고, 다른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는 것 같다.

Tuesday, March 13, 2018

미국은 EU와 관세 철폐 논의할 것

미국 행정부의 정통한 소식통인 @realDonaldTrump는 윌버 로스 상무장관이 EU 대표(아마도 Cecilia Malmstrom EU 통상총국장)와 관세 철폐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세철폐가 상호적이라는 말은 없다. EU가 미국에 대해 부과하는 높은 관세와 장벽을 철폐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만 말하고 있다.

Sunday, March 04, 2018

이재용 항소심 선고 판결문 전문

이재용 항소심 선고 판결문 전문을 오마이뉴스에서 공개한 데 대해 대법원 출입 기자단이 해당 기자에게 1년간 출입 금지하는 징계 처분을 내렸다 한다.

이번 징계로 오마이뉴스는 대법원과 서울고등법원, 서울중앙지법, 서울고등검찰청, 서울중앙지검 등의 기자실을 이용할 수 없고 기자단 차원에서 이뤄지는 판결문 제공, 각종 간담회 참석, 검찰 조사상황 공지 등의 정보를 받을수 없게 된다.

지금은 오마이뉴스의 판결문 페이지가 닫힌 것 같다. 찾을 수가 없다.

이건 잘못된 일이긴 한데, 잘못된 행동이 층층이 쌓여 있다는 게 흥미로운 점이다.

1. 법원의 판결문 비공개

참여연대에서 낸 논평이 적절하다.
22일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는 논평을 내어 “판결문을 공개한 오마이뉴스 기자에 대한 제재는 유감”이라며 “이재용 항소심의 판결문을 여전히 공개하지 않은 사법부의 소극적 태도부터 개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출처 : 스페셜경제
2. 출입 기자단의 권한

출입기자단이라는 사적 단체가 각종 공공기관에서 나오는 정보를 독점하여 기사를 작성하고, 출입기자단 소속기자라는 신분을 창설해서 그 신분을 나눠주는 권한을 권력으로 만들어 남용하는 행위의 문제들은 여러 군데에서 여러 사람들이 여러 번 지적한 바 있다.

그 권한이라는 건

지디넷에서 이재용 항소심 선고 판결문을 올렸다.

[전문] 이재용 부회장 항소심 선고 판결문
박영민 기자
입력 : 2018.02.05.17:17
수정 : 2018.02.05.17:17
109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프린터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고 풀려났다. 지난해 2월 17일 구속된 이후 353일 만이다.



다음은 이 부회장의 항소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의 선고 전문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자신의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자신의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원기소된 내용으로, 이 사건은 뇌물공여 사건이다. 원기소된 내용의 전체적인 구도를 간단히 말씀드리겠다. 특검은 크게 뇌물공여부분은 승마와 관련한 뇌물공여 부분 77억 상당과 뇌물공여 약속 135억 상당, 그리고 영재센터와 관련한 16억, 재단과 관련한 204억을 전부 뇌물공여로 기소했다. 그리고 그것과 대응해서 마찬가지로 파생되는 특경법 위반, 승마 관련 77억, 영재센터 관련 16억, 그리고 재단 관련한 204억을 특경법 횡령으로 기소했다. 관련해서 재산국외도피, 승마 관련해 재산 독일로 보냈다는 것, 이것을 특경법 재산국외도피로 기소했다. 승마 관련해서 범죄수익은닉으로 범죄원인에 대한 사실 가장 부분. 처분에 대한 가장 부분도. 그리고 국회증언감정법 위반으로 기소했다.



원심 판결에 대해 피고인들 전원과 특검 항소했다. 특검은 당심에 이르러서 이 사건 공소사실 중 승마지원 관련한 뇌물공여 관련, (박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면담일자에 2014년 9월 12일을 추가했다. 내용은 승마지원 관련 뇌물 내용을 '살시도' 마필 자체와 '비타나 라우싱' 대금 및 보험료 상당 이익, 차량 무상 사용 이익 등을 예비적 공소사실로 추가한 것. 승마지원과 관련해선 뇌물 수수와 대응하는 뇌물공여의 점과 관련해 코어스포츠를 제3자로 하는 제3자 뇌물수수에 대응하는 공여의 점, 최서원(최순실)을 제3자로 대응하는 공여의 점도 추가했다. 재단 지원 관련해서 뇌물수수죄에 대응하는 공여의 죄를 획일적 공소사실로 추가했다.



피고인들의 항소 이유 내용은 증거능력과 관련해 안종범 업무수첩과 김영한 업무일지 관련 된 부분이다. 그리고 부정 청탁 등 총 13점에 대해서 항소 이유를 제출했다. 특검도 피고인 박상진에 대한 진술조서 증거능력, 부정 청탁 등 7점에 대해 항소를 제기했다.



판결 내용은 상세하게 모든 것을 망라해서 설명드릴 수 없는 이유로, 주된 내용만 설명하고 이 법정에서 설명되지 않은 것은 그 주장이 채택되지 않았다는 의미다.



공소장 일본주의 위반 공소사실 특정에 관한 법리 오해에 대해 보겠다. 공소장에 이건희 관련 과거 사실을 기재한 부분, 그리고 증거 제출된 관련자 진술을 인용한 부분이 일부 포함돼 있지만, 이는 실체를 파악하는 데 장애가 될 수 있을 정도로 보기 어렵다. 원심의 판단이 정당하다.



또 공소사실 범행 일시, 실행 행위가 특정돼 있고, 이재용이 다른 피고인들에게 지시한 사항이라든지, 공모에 관한 것이 특정돼 있다. 범죄 성격이나 전체 범행 기간 비춰볼 때, 지시나 공모 내용을 다소 개괄적으로 표시하는 게 부득이하다고 보여지며, 피고인들의 방어권 행사에 지장이 있었던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항소 이유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겠다.



안종범 김영한 증거능력 관련 부분을 보겠다. 원심은 안종범 수첩이 그와 같은 기재된 내용이 존재한다는 것 자체에 대해선 본래 증거이고 전무 증거 아닌 서면으로 증거 능력이 인정된다고 했다. 또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간에, 또는 개별 면담자 간에 기재된 내용과 같은 대화 내용이 있었다는 점에 대한 진술 증거로는 전문증거법칙에 의해 증거능력을 인정할 수 없지만, 간접 사실에 대한 정황증거로는 능력이 인정된다고 봤다. 그래서 박 전 대통령이 안종범에게 지시한 내용이나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간의 대화 내용을 인정할 간접사실에 대한 증거로서는 전문증거 아닌 본래증거로서 능력과 가치를 가진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수첩 기재가 박 전 대통령이 안종범에게 지시한 내용,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사이 있었던 대화 내용을 입증하기 위한 증거라면 이는 전제 자체가 아닌 내용의 진실성 문제에 해당하기 때문에 간접사실에 대한 정황증거라고 볼 수 없다.



원심 판단과 같이 안종범의 수첩에 박 전 대통령이 그에게 지시한 내용이 기재돼 있고,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사이의 대화 내용이 기재돼 있었다는 그 자체를 들어, 박 전 대통령이 안종범에게 지시한 내용, 대화 내용을 인정할 간접 사실에 대한 증거로 사용할 수 있다고 하면, 요증사실은 그 기재내용 진실성 입증하기 위해 직접증거로 사용될 수 없는 전문증거가 존재 인정하는 증거로 사용될 수 있게 되고, 진실성을 사용하는 증거가 된다.



이는 전문 법칙을 잠탈하는 결과가 초래된다. 대법원 역시 전문증거라도 간접사실 정황증거 사용될 수 있다 판시하면서도 그 진술의 진실성과 관계 없는 간접사실이라고 해서 그 사용범위를 제한하고 있다. 결국 안종범의 수첩은 그 기재 존재에 관해선 증거로 사용할 수 있지만, 기재된 내용의 진실성을 입증하기 위한 증거론 간접증거로도 사용할 수 없다. 이 점을 지적하는 피고인들과 변호인의 주장을 받아들인다. 김영한 일지 역시 마찬가지다. 진술 내용의 진실성 입증하는 증거로는 안종범의 수첩이나 김영한 일지는 배제하고 판단했다.



박상진의 특검 2회 진술조서 증거 능력에 대해 보겠다. 특검 측의 항소 이유이기도 하다. 이 부분은 원심에서 적시한 바와 같이 실질적으로 피신조서에 해당되지만, 진술거부권 고지를 안 했기 때문에 위법수집 증거에 해당된다. 검찰수사관 진술서만으로는 실제 진술거부권이 고지됐다고 보기 부족하다. 이 부분은 증거능력을 인정할 수 없다.



내용에 들어가서 뇌물수수죄 성립에 관한 공모관계 인정 부분을 보겠다. 승마지원과 관련된 뇌물공여 부분 공소사실은 박 전 대통령과 최서원이 승마지원 관련 뇌물을 수수하기로 공모해 박 전 대통령이 이재용에게 지원을 요구했고, 이에 따라 피고인들이 최에게 승마지원 관련 뇌물 공여했다는 부분으로 구성된다. 이는 뇌물수수 대응하는 뇌물공여죄로, 박전 대통령과 최서원의 공모에 의한 뇌물수수죄가 전제됨으로써 피고인들에 대한 공여죄도 성립되는 범죄다.



피고인들 측에서 주장하는 비신분자 뇌물이 전부 귀속되는 경우 신분자인 공무원과 비신분자가 공동정범으로 성립되는지에 대한 부분을 보겠다. 형법은 공무원이 직무에 관해 뇌물 을 수수했을 시 129조 뇌물수수죄로 처벌한다. 직무와 관련된 부정 청탁을 받고 제3자에게 뇌물을 공여하면 130조에 의거 제3자뇌물수수죄로 처벌토록 규정돼 있다. 이런 점에 비춰보면 형법은 귀속주체에 따라 129조와 130조를 구별하고 범죄성립 구성요건도 달리 정하고 있다고 보여진다.



한편, 형법 129조1항 뇌물수수는 공무원 지위가 있는 자만 주체가 된다. 33조에 의거, 공무원 신분이 없는 자도 있는 자가 가공하면 30조에 따른 공동정범이 될 수 있다. 그 경우 공동가공의사와 공동의사에 의한 기능적 행위지배를 통해 범죄실행이라는 객관·주관적 요건이 충족되면 공범 처벌이 가능하다. 이렇게 의사에 기한 기능적 행위지배를 통해 범죄 실행이라는 객관·주관적 요건이 인정돼 뇌물수수죄 공범 관계가 성립되면, 공범 관계 놓인 신분자와 비신분자 간의 수수 뇌물 처분 관련은 범죄성립에 아무런 영향이 없다.



형법129조 뇌물수수죄 있어 비신분자가 신분자와 함께 범죄를 실행하더라도, 피고인들 주장과 같이 반드시 공무원에게 뇌물 귀속돼야 한다든지, 신분자인 공무원과 비신분자가 경제적 공동체여서 귀속된 거 같은 효과 있어야만 공범이 성립된다고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러한 해석은 형법 30조, 33조 해석에 따른 결과일 뿐, 비신분자에게 공무원 신분을 창설해준다는 등의 결과를 초래한다고 볼 순 없다. 이 점에 대한 피고인과 변호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박 전 대통령과 최서원의 공범 관계가 성립될 수 없다는 나머지 항소 이유와 주장도 받아들이지 않는다. 이들이 공범인가 라는 점이 문제가 된다. 원심은 이 부분 관련해서 인정되는 여러 사정들, 최서원이 승마지원을 능동적으로 주도하고 여러 사정들에 비춰서 공모관계 인정된다고 판단한 바 있다. 이를 모두 종합하면 박 전 대통령은 이재용에게 뇌물을 요구하고 최서원은 뇌물 수수와 더 나아가 승마지원 통한 뇌물수수 범행, 박 전 대통령과 자신의 의사를 실행에 옮기는 정도에 이르렀다고 판단된다. 박 전 대통령과 최서원은 공동가공 의사와 공동의사 행위지배를 통해 범죄를 실행했음 인정할 수 있다. 뇌물수수죄 공동정범에 해당된다.



박 전 대통령과 최서원이 뇌물 공범으로 인정됨에따라 코어스포츠를 제3자로 한 제3자 뇌물공여, 최서원을 제3자로 한 공여, 특검이 당심에 추가한 제1, 제2 예비적 공소사실은 따로 판단하지 않는다.



부정 청탁 존재에 관한 부분을 보겠다. 뇌물공여와 관련된 이 사건 공소사실 내용은 승마지원과 관련해선 뇌물수수와 대응하는 뇌물공여, 영재센터 지원과 재단 지원 관련해선 제3자 뇌물수수 공범으로 봐 그 에 대응하는 뇌물공여죄로 구성된다. 한편 129조 뇌물수수는 공무원이 그 직무에 관해 뇌물을 수수했을 시 성립되고, 130조 3자 뇌물수수는 부정 청탁을 받고 제3자에게 뇌물을 공여했을 때 성립된다. 그런데 이 사건은 제3자 뇌물수수에 대응하는 뇌물공여에 해당하는 영재센터 지원과 재단지원 뿐 아니라 뇌물수수 대응하는 공여에 해당하는 승마지원 부분에 대해서도 부정청탁하는 내용이 있다. 이에 전제인 부정청탁이 존재하느냐가 문제가 된다.



우선 개별현안을 보면, 현안 관련 명시적, 묵시적 부정 청탁을 인정 못한다. 이재용이 개별 현안에 대해 명시적 부정청탁을 했음을 인정하지 못하고,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의 면담 시, 지원행위 과정에서 개별 현안의 해결과 관련된 박 전 대통령의 직무집행과 승마, 센터, 재단지원이 대가관계에 놓여 있었다는 점에 대한 공통적인 인식과 양해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하지 않는다.



포괄적 현안에 관한 부정청탁 유무에 대해 보겠다. 전제로서 과연 승계작업이 존재했느냐는게 문제가 된다. 원심은 포괄 현안 승계작업과 관련, 삼성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작업이 오로지 이재용의 이익만을 위한 것은 아니라고 할지라도 이는 삼성전자, 삼성생명에 대한 지배력을 중요한 목적으로 해서 이뤄졌음이 인정되고, 이 목적 하에 추진된 개별현안 전개는 특검이 전제로 하는 승계작업 성격이 있다고 평가한다. 다만 원심은 승계작업은 지배력 확보, 이재용의 삼성전자, 삼성생명에 대한 지배력확보 목적 하에 이뤄지는 작업을 의미한다고 판단, 특검이 제시하는 개별 현안과의 진행 순서까지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본 법원은 결론적으로 이와 달리 판단한다. 부정청탁의 대상으로 승계작업이 존재한다고 하는 특검의 주장과 원심의 판단을 받아들일 수 없다. 개별현안 진행 자체가 공소사실과 같은 승계작업을 위해 이뤄졌다고 볼 수 있는 증거가 없다. 이재용의 경영권 승계 목표를 위해 이같은 순서로 개별 현안들이 추진돼왔다는 점 역시 이를 인정할 증거가 없다.



다만 이 사건의 개별 현안들 중 삼성SDS·제일모직 상장,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경영권 방어 강화, 합병에 따른 신규순환출자고리 해소를 위한 삼성물산의 주식 처분량 최소화, 삼성생명의 금융지주사 전환 등은, 성공 시 이재용의 지배력 확보와 직간접적 유리한 효과를 가져온다는 점은 인정된다. 그러나 이런 사정은 개별 현안 진행과정에 따른 결과를 두고 사후적으로 평가할 때 그런 효과가 확인된다는 것일 뿐이다. 그 결과는 개별 현안들의 진행에 따른 여러 효과로, 계열사 합리화 같은 경영·경제적 효과 중 하나다. 이 사정만 가지고 특검 측 주장과 같은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라는 목표성을 갖는 개별 현안들 통해 이루고자 하는 의미의 승계작업이 존재한다고 인정하지 못한다. 이런 포괄적 승계는 공소사실에 있어 이재용과 박 전 대통령 간 부정청탁의 대상이 되는 것으로 유죄 인정 시 가장 중요한 개념이다. 그런 의미에서 승계작업은 명확하게 정의된 내용으로 전제 여부가 관련 증거에 의해 합리적 의심 없이 인정돼야 한다. 130조에서 제3자 뇌물에서 부정 청탁을 요건으로 하는 취지가 처벌 범위가 불명확해지지 않도록 한다는 것이고, 부정 청탁이 있었다고 하기 위해선 청탁 대상이 되는 직무집행과 금품이 대가라는 점에 대한 공통 인식이나 양해가 전제돼야 한다. 이런 공통 인식과 양해 대상으로서 승계작업이 명확하지 않거나 개괄적이게 되면 판단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처벌 범위가 불명확해지고 이는 제3자 뇌물수수죄에 있어 부정청탁 을 요건으로 하는 법률의 취지에 반하게 된다.



미전실 임직원이 이재용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 후계자로 인정하면서 개별 현안에 대해 적극 관여했다는 사정 금융 전문가가 지배구조 개편이 재용 계열사 지배력 확보 관련있다고 평가 분석하고 있다는 사정을 더해도 승계작업의 존재를 인정 못한다. 따라서 부정 청탁 대상으로서 포괄 현안 승계작업 존재한다는 원심 판단 잘못됐다고 보여지고 이 점에 관한 피고인들 주장이 이유있다.

포괄적 현안 승계 추진 인정 못하기 때문에 이를 전제로 박 전 대통령이 이런 현안으로서 승계 인식하고 있었다거나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사이 승계 매개로 승마, 영재센터를 지원한다는 묵시적 인식과 양해, 묵시적 부정 청탁 있었다고 볼 수 없다. 그래서 결론적으로 개별 현안이나 포괄 현안에 대한 부정 청탁 인정 안 되기 때문에 그걸 구성요건으로 하는 제3자 뇌물수수 대응하는 뇌물공여 부분인 영재센터, 미르와 K재단 공여 부분은 모두 인정 못한다.

승마 관련 뇌물공여 부분은 청탁 부분 문제 안 되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 성립여부 문제가 된다. 이 부분은 단순 뇌물수수 대응하는 공여기 때문에 직무관련성과 대가성 여부가 문제가 되는 것이다. 이 부분은 박 전 대통령이라고 하는 지위에서 오는 광범위한 권한에 의해 삼성이 계열사 등의 기업활동이 박 전 대통령 직무와 직간접적 관련돼 있다. 이재용이 박 전 대통령이나 최서원에게 승마지원할 사적 이유가 없다. 금액 크기, 제공 은밀성 모두 고려해 보면 승마지원 부분은 적어도 직무관련성 대가성 있다는 점이 충분히 인정된다.

승마 관련 뇌물 내용을 보겠다. 코어스포츠에 송금한 36억여원, 이 부분은 사실상 정유라 개인에 대한 지원금이 됐고 최서원이 임의로 사용했다. 그리고 최가 요구하는 대로 모두 지원됐고, 피고인들도 이런 점들을 모두 인식하고 있었다. 따라서 용역대금 36억 상당은 모두 뇌물에 해당한다고 판단.

마필과 부대비용 부분을 보겠다. 이 점에 관해서 공소사실은 마필 구입대금이 부대비용 명목으로 36억5천943만원 금전 지급해 뇌물 공여했다는 것인데 원심은 변경절차 없이 15년 11월 15일 살시도 소유권 2016년 2월 비타나 라우싱을 넘겨줬다고 해서 마필 자체와 부대비용 상당액 뇌물로 구성됐다. 불고불리 원칙에서 위반된다는 게 피고인들의 항소 이유의 원칙이다. 그런데 특검은 종전 공소사실을 주의적으로 유지한 채 뇌물 내용 중 살시도 자체는 2015년 11월 15일 살시도를 제공한 것으로 변경하는 내용으로 예비적 공소사실 추가했다. 따라서 어차피 살시도 자체를 뇌물 제공한 부분은 법원의 심판대상에 포함된다. 비타 라우싱을 뇌물로 인정한 부분은 그것이 구입대금이라는 것. 주의적 공소사실 구입대금인지 마필 자체인지, 이것을 어떻게 인정하느냐 여부에 따라 피고인들의 방어권 행사에 실질적 불이익 가져왔다고 볼 수 없다. 그래서 이 부분 주장은 쟁점이 아니거나 이유가 없다고 판단된다.

마필 소유권 이전 여부는 이 사건에서 정유라가 마필들을 전적으로 사용했음은 분명하다. 그런데 전적 사용과 소유권 넘겼다는 건 별개의 것이다. 소유권 어떻게 된 것인지가 쟁점이다. 이 사건 마필 사용 관련된 전체적 사건 내용들을 종합해 살펴보면 삼성과 코어스포츠 간 용역계약 따라 지원이 계속 이뤄지는 동안 삼성과 최서원의 마필 소유와 관련, 누구 것이냐는 문제는 핵심 요소가 아니었다고 판단된다. 그것은 어차피 정유라가 마필들을 전속적으로 자기 것처럼 사용해왔고, 마필 소유권이 최서원에게 이전되게 되면 언론 추적 등 문제될 시 이는 쌍방이 원치 않는 상황이다. 삼성이 수십억의 승마지원을 하는 상황에서 소유권을 넘겨줄 지는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넘겨줘도 무방하다고 판단되는 상황이고, 다만 언론 추적의 이슈화를 경계한 것으로 보인다.

2015년 11월경 살시도 뿐 아니라 2월경 비타나 라우싱도 마찬가지다. 삼성이 구입해서 소유권을 유지하고 정유라가 마음대로 사용하는 것, 이것이 내용의 핵심이다. 언론 등으로 문제되기 시작하고 이에 따라 승마지원 종료하기로 하자, 이런 내용의 절차에 관한 합의가 진행됨에 이르렀을 때 비로소 정유라가 마필을 사용하게 하려면 소유권을 넘겨받아야 하는 문제가 생겼고, 그런 협의 완료 전에 최서원이 입국, 구속되면서 상황이 종료됐다. 이 것이 전체 사건 흐름 내용이다

원심은 살시도, 16년1월 비타나 라우싱 매수해서 인도함으로써 소유권이 최에게 이전됐다. 그래서 마필 자체 뇌물 공여했다고 인정함. 최가 살시도 소유권 말 사준다했지 빌려준다했느냐며 화를 냈고, 박상진이 기본적으로 원하시는 대로 해주겠다고. 이런 취지 문자 전송. 이 부분은 소유권 이전 합치로 봤다. 그러나 이 사건에서 최는 용역계약서상 마필 소유가 삼전 있다고 기재돼 있다는 점 알고 있었다. 패스포트도 삼성전자도 알고 있었다. 최 입장에서는 결국 삼전 사이 외부적 형식적 소유권이 삼성에 소유권 있고, 내부적으로는 자기에게 있는 걸로 알았는데 삼전이 위탁계약서까지 작성해 달라고 요구하자 화낸 걸로 보여져. 이는 그 이후 보낸 소유자 등록 문제 언급하면서 삼성 지원 마필로 여론화되는 걸 원치 않고 다른 선수들 마필은 무방하다 이런 취지 의견 표명. 화낸 게 당장 살시도 소유권 넘겨라는 요구라기보다 정이 타는 마필에 관해서는 적어도 삼성 명의 등록 말아달라는 취지, 이전해달라는 취지로 볼 수 없다. 따라서 박상진 문자 내용이 살시도 소유권 이전 승낙한 걸로 볼 수 없다.

비타나 라우싱 경우도 최의 요구나 박 약속 승낙 있었다고 볼 수 없다. 결국 최 입장에선 삼성 승마지원 종료될 무렵 소유권 넘겨줬다는 생각했고 16년 10월 19일 블라디미르는 6개월내 매각하도록 하되 비타나 라우싱은 18년까지 안드레 명의로 뒀다가 자신 소유하는. 박상진이 이는 역시 마필 소유권이 여전히 삼성에 남아있었다는 걸 의미한다.

따라서 마필 자체 뇌물로 제공했다는 부분 받아들일 수 없다. 다만 마필 사용 이익은 제공된 것으로 보여지기 때문에 당심은 마필 무상 사용 이익 뇌물로 인정한다. 이 부분은 축소 사실 인정에 해당되고 피고인들 방어권 행사 장해 가져온 거 아니라 이처럼 인정한다.

차량 부분은 원심서 본거와 같이 소유권 이전됐다고 볼 수 없다. 사용이익으로 뇌물 내용 변경하는 예비적 공소사실 받아들여서 사용이익 뇌물로 인정한다. 공여 뇌물 내용은 용역대금, 그리고 마필 부대비용은 인정 못하고 마필 사용이익과 차량도 그 사용이익으로 인정한다.

다음 검찰에서 원심 무죄로 판단했고, 검찰 항소한 뇌물공여약속죄 부분이다. 이 부분은 결론적으로 말하면 원심 판단같이 용역계약서 표시된 금액이 예산 추산한 것에 불과하지 재용과 최 사이 총액 213억을 코어에 지급하겠다는 확정적 의사 합치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 그래서 부정 청탁에 관한 약속이 있었다는 부분은 특검 주장 받아들이지 않는다.

따라서 승마 관련 뇌물공여 부분은 용역대금 36억 상당 부분은 원심 같이 유죄로 파단. 피고인 항소 못 받아들여. 마필 자체 무죄로 판단하고 사용이익 유죄로 인정. 차량 부분, 검사 예비적 오소 받아들여서 사용이익 유죄로 인정한다.

이 같은 취지에서 승마 부분 관련되어 있는 부분 연결돼 있는 특경 위반 횡령, 관련해서 마찬가지로 용역대금 유죄 인정하고 마필 대금과 부대비용, 마필 자체와 차량 부분은 무죄로. 영재센터 미르케이 재단 관련도 모두 횡령 부분 역시 무죄.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중 발생원인사실 가장 부분 관련해 용역대금 부분 유죄로 하고, 마필과 부대비용 차량은 범죄수익이라 볼 수 없어 무죄로 인정한다.

그리고 범죄수익 처분 관련된 가장 부분 역시도 마필 부분이 뇌물로 공여됐거나 횡령한 걸로 볼 수 없어서 범죄수익 또는 범죄수익 유래 재산 아니라. 이 부분 범죄수익 전제로 하는 공소사실 받아들일 수 없어 무죄다.

다음 특검이 공소사실로 당심에서 주장한 0차 독대. 2014년 9월 12일 단독면담, 이 부분은 어떻게 보면 이 사건에서 큰 영향 없는 부분이다. 안종범 보좌관 김건훈 작성 일지 2014년 9월 12일 삼성, SK 이렇게 기재돼 있고, 당일 15시 30분부터 18시 30분까지 안가에 있었음도 인정된다. 그리고 안봉근이 당심에서 시기 정확히 기억 안 나지만 박통과 재용이 안가에서 단독면담 한 걸로 기억한다면서 안내 과정 구체 진술했다. 그리고 휴대전화에 삼 이재용 이런 이름으로 이재용이 당시 사용했던 번호 입력돼 있는 사실까지도 인정한다.

이 대기업 등 주요 논의 일지는 2016년 11월경에 안종범 지시에 따라 사후 작성된 문건. 이 내용 중에 2014년1015 두산과 단독면담 진행했다. 실제로 그 기간 중 박통이 이태리 순방. 포스코 회장과 단독면담도 한 것으로 기재돼 있는 점. 문건 정확성 신빙하기 어렵다. 그리고 또한 통 경호처에서 9/12 통이 안가에 온 사실 호가인하는데도 이재용 안가 방문 여부 확인 못하고 있다. 그리고 안봉근은 재용으로부터 연락처 기재된 명함 받아 저장해둔 것 같다고 진술했다. 명함 존재도 확인 안된다. 정작 이재용 명함에 휴대폰 번호 기재가 안 돼 있는데, 이는 수시로 전화기 바꿔서 사용하기 때문에 명함에 기재하지 않는다는 주장이 충분히 수긍된다. 나아가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이 9월 12일 면담했다 해도 어떤 내용의 면담 있었다는 건지 전혀 입증되지 않는다. 따라서 9월 12일 단독 면담 부분은 이 법원이 인정할 수 없다.


획일적 공소제기 된 미르와 K스포츠 관련 뇌물공여를 본다. 이 부분은 제3자 아니라 뇌물수수 대응하는 뇌물공여 변경한 부분. 특검 주장은 재단법인 설립 위한 출연행위 법적 성질이 단독행위 해당하고 주무관청 허가 등으로 재단법인 성립되는데 출연금은 설립 위해 교부된 것일 뿐이다. 그래서 설립 재단법인 교부된 걸로 볼 수 없고 법인을 제3자로 볼 수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재단법인 설립 위해 교부된 출연금은 통과 최가 설립하려는 재단법인 출연금 대납한 것이다. 뇌물 내용은 수수죄 대응하는 공여에 해당한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증거에 따르면 미르나 K스포츠는 이사진과 운영진이 당시 구성돼 있었고, 출연기업들이 정관과 창립총회 회의록 기명날인해서 제출했다. 그에 따라 문체부로부터 설립허가 받고, 법인등기, 그 이후에 재단 앞으로 출연금이 송금, 결국 출연기업의 재단 출연증서 제출로 출연 의사표시 이미 이뤄진 것이고 이후 주무관청 허가 등을 마쳤기 때문에 재단법인이 성립된 것이다. 그 이후에 법인 명의로 송금돼 출연 의사표시 이행됐다. 그래서 재단은 제3자에 해당한다. 설령 특검 주장같이 재단이라고 하는 단체 속성상 현실적 재산 귀속돼야 법인으로써 실질적 성립되는 걸로 봐야 한다고 본다고 하더라도, 이 사건에서 주무관청 허가와 설립등기 이뤄진 후에 송금돼서 종국적으로 출연금 귀속됐다면 출연금이 법인귀속돼 법인이 실질적으로 성립되고 동시에 성립된 법인에 공여된 거라고 볼 수 있어 제3자 해당한다.

출연금 교부가 박 전 대통령이나 최서원이 납부할 출연금 대납이다 이렇게 보려면 박 전 대통령이나 최서원이 설립하려고 했던 미르와 K스포츠가 출연의무 부담하고 있거나 출연 의사 있어야 하는 것인데, 이를 전제로 하는 건데 이를 인정할 증거 역시 없다. 그 외 나머지 부분은 추가적 상세 설명 생략한다. 따라서 이 사건 출연금이 박 전 대통령과 최서원이 설립하려 하는 재단 출연금 대납한 것이다. 그래서 통과 최 뇌물수수 성립한다. 이를 전제로 한 뇌물공소사실은 범죄 증명 없어서 무죄로 판단한다.

다음 특경 재산국외도피죄를 보겠다. 코어 명의로 독일 계좌 명의 송금한 282만유로 부분과, 독일 삼성전자 명의 계좌로 예치한 319만유로. 우선 코어 용역대금, 280만유로 상당 송금한 부분은 외화 증여에 따른 지급 신고 및 신청 아니하고 컨설팅서비스 지급사유로 해서 보ㅁ냈으니 허위 지급신청해 용역비 명목으로 보냈으니 이를 도피한 것이라는 취지, 원심도 역시 마찬가지로 유죄 인정했다.


특경법 4조1항은 우선 자신 행위가 법령 위반해 국내 재산 해외 이동한다는 인식이다. 그 행위가 재산을 한국 법률제도 규율과 관리 받지 않고 자신이 해외에서 임의 축적 지배관리 할 수 있는 상태에 행위라는 인식이다. 장차 자신이 사용하기 위해 해외에 빼돌려두는 것이다. 이렇게 재산 이동하는 게 도피의 개념이고 그럼으로써 범죄가 성립된다. 그런데 코어로 송금한 돈은 피고인들이 최에게 뇌물로 제공하는 것이다. 피고인과 최의 관계는 공여자와 수수자에 불과하다. 이 사건 용역대금은 수수자인 최서원이 해외에서 자신 필요에 따라 임의로 지배했을 뿐이고, 따라서 뇌물공여자인 피고인들이 용역대금에 대해서 소비하거나 축적하거나 은닉 등 지배관리 했다고 볼 수 없다. 수수자인 최서원이 해외에서 임의로 지배관리 할 수 있다는 점 인식했다 해도 마찬가지. 또 대금은 뇌물 공여한 의사로 보낸 것이지 재산 국외 도피할 의사로 보낸 것이라 볼 수 없다. 단지 공여 장소가 국외라는 사정 뿐. 따라서 이 부분 코어로 송금한 돈은 재산 국외 도피한 도피 개념에 맞지 않고 도피 범의 있었다고 볼 수 없다. 따라서 무죄다.

삼성전자 계좌로 송금한 부분에 대해 보겠다. 이 부분은 기소 취지는 정유라에게 줄 말 구입 비용으로 외화 송금하는 것임에도 삼전 해외전훈 필요한 말 차량 구입하는 용도인 것처럼 허위 신고서 제출하고 송금했다는 걸로 기소돼 있다. 이 사건 증거에 의하면 예금거래신고서상 예치 사유는 마필 구입했다. 예치금액은 319만 유로로 돼있다. 그리고 삼전 명의로 송금했다. 원심은 신고 시점 기준 판단해야 되는데 예금거래신고가 접수될 당시 2015년 9월 30일에는 마필이나 차량 구매해 최에게 증여할 의사 있었다고 볼 수 없으므로 허위신고가 아니라고 봐서 무죄로 판단했다. 이에 대한 특검의 주장은 송금 금원이 실제 정유라에게 줄 말 구입비용인데 실재하지도 않는 삼전 승마단 소속 선수들이 해외전훈 필요한 말과 차량구입 용도다. 이것이 허위라는 것이다. 그런데 예치사유는 삼전 승마단 소속 선수들이 독일 해외 전훈에 필요한 말 및 차량구입 명목 아니고 우수마필 구입이다. 실제로 그렇게 사용됨. 따라서 이는 예치사유가 어떤 허위가 있다고 볼 수 없다. 특검 주장 따르면 예치사유 기재함에 있어서 자금 사용용도 외에 그 사용 목적까지 기재해야한다는 것과 다르지않다. 이는 신고서 기재할 예치사유 범위 부당하게 확장, 받아들일 수 없어. 마필 차량 자체는 최에게 증여된 것도 아니다. 원심이 무죄로 판단한 부분은 경위는 다소 다르긴 하지만 결론은 정당. 따라서 재산국외도피 특경 위반 모두 무죄다.

이재용의 국회 증언감정법 위반 부분에 대해 보겠다. 이 부분은 크게 이재용이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자금지원 요구 받은 사실 없고 지원 사실 몰랐다는 것이다. 최서원과 정유라가 누군지 몰랐다는 취지 증언이 허위라는 것이다. 재단 관련 출연요구 관련해 이재용이 2차면담 당시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그런 이야기를 들은 사실 있는지, 2015년 7월 25일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문화체육분야 융성 위해 적극 지원해달라는 말 들었다고 얘기했다. 여기서 문화체육분야 융성 위한 적극 지원이라는 게 삼성그룹 재정적 지원 의미하는 걸로 볼 수는 있다고 해도 이것이 특정인이나 특정단체 대상으로 하는 기부를 의미한다고 볼 수 없다. 이재용 입장에선 이 부분을 구체적으로 지원 또는 기부 이런 부분 의미를 구분해서 그 무렵에 단독 면담 진행한 총수그룹들 중 김승연과 CJ 손경식 제외한 나머지 총수는 재단 언급 들은 적 없다고 했다. 종합하면 박 전 대통령이 면담 진행하면서 재단 또는 기부 라는 용어를 사용해서 지원 요청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 면담 기회 아닌 다른 모임 언급했을 가능성 배제할 수 없어 허위 진술이라 단정하기 어렵다. 이 밖에도 재단출연 당시 보고받아 인지하고 있었는지, 최서원, 정유라에 대해 인식하고 있었는지에 관해 보고받았는지 여부 등은 관련 증거들에 의하면 모두 인지하고 있었다고 판단된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원심 판단 그대로 받아들이고. 피고인들 주장을 받아 들이지 않는다.

결론이다. 원심 판결에는 파기 사유가 공소장 변경으로 인한 파기사유가 있다. 유죄로 인정된 부분, 포괄일죄는 모두 파기를 하고 이유무죄로 판단한 부분도 파기되는 부분과 포괄일죄로 돼 있어 모두 파기한다. 당심은 뇌물 공여 약속 부분은 모두 이유무죄도 판단한다. 승마 관련 뇌물공여 부분, 용역대금 부분은 유죄로 인정한다. 말 사용이익 차량 사용이익도 유죄로 판단한다. 마필 자체와 차량 자체는 무죄, 사단법인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이하 영재센터)와 재단법인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해서 전부 무죄로 인정한다.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부분 중 용역대금은 유죄로 인정하고 마필 부분과 차량 부분 등도 이유해서 무죄 판단한다.

영재센터와 재단 관련 부분은 무죄 판단한다.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재산국외도피와 관련해서 전부 주문 무죄로 판단한다.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부분은 처분 사실 대해서 주문에 무죄로 판단한다. 국회 증언·감정법 위반 관련은 재단 관련은 유죄 판단하되 이외에는 무죄로 판단한다.

이와 같은 유·무죄 판단 따라 형을 정한다. 양형이유 대해서 말씀린다. 피고인들에게 공통된 양형 부분이다.

이 사건 본질과 의미에 관해서 특검은 삼성이 경영권 승계의 대가로 박 전 대통령과 그 측근에게 뇌물 준 정경유착 사건의 전형이라고 했고 원심은 정치권력과 자본권력의 부도덕한 밀착이라 판단했다. 이 법원은 이 사건 기록과 원심 및 당심 열람과정에서 나타난 여러 사정에 비춰 이와 달리 판단한다.

우선 공소사실 핵심 부분이라 볼 수 있는 포괄현안으로서의 승계작업이나 부정청탁을 인정할 수 없다. 삼성전자의 일부 현안이 성공할 경우 피고인 이재용의 삼성전자와 삼성생명의 지배력 확보에 직·간접인 유리한 효과를 부인할 순 없지만 현안 각 계열사 필요나 합목적 등이 있다고 볼 수 없고 피고인 이재용에게 미치는 효과도 보는 이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비난 가능성이나 책임이 피고인 이재용에만 한할 수 없다고 본다.

피고인들은 1차 단독면담 이후 10개월간 어떤 뇌물도 전달한 사실 없다. 다만 대한승마협회 회장사를 맡았을 뿐이다. 이후 2차 면담에서 호되게 야단을 맞은 후 계약 체결을 서둘렀다 하면 박 전 대통령에게 질책과 요구의 강도가 어땠는지 짐작할 수 있다. 처음부터 정유라 대한 승마지원 목적이 아니었고 다른 승마 선수들도 정유라와 함께 삼성의 후원을 받아 올림픽 성과를 얻고자 했다. 비록 피고인들로서는 정유라 개인에 대한 지원이라는 점을 가장하고 은폐 하기 위한 방편이었다 해도 당초 계획대로 지원됐다면 정유라 외 다른 선수들에 대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었음에도 최서원의 반대로 무산됐다.

36억3484만원의 마필과 차량 등 무상사용 이익을 인정해 적은 금액 아니지만 298억2535만원이라는 특검이 주장하는 공소사실은 상당부분 받아들여질 수 없다고 보고 특검이 주장하는 사건 본질과 거리 있다고 보인다. 나아가 피고인 이재용은 원심에서 유죄로 본 피해를 상당부분 회복했다. 박 전 대통령에게 어떤 이익이나 특혜를 요구했거나 실제로 취득했다고 볼 증거도 없다.

삼성전자 계열사에 대해서는 공소사실에 개별 현안 있었어도 피고인들이 박 전 대통령에게 어떤 청탁 등을 요구했다는 점도 인정하기 어협다. 정치권과 뒷거래로 문어발식 확장이나 국민의 혈세인 공적자금을 투입하는 등 전형적인 정경유착을 이 사건에서 찾을 수 없다. 오히려 박 전 대통령이나 최순실이 도와줄 게 있으면 말하라 한 것만 있을 뿐이다. 삼성전자가 수주 필요없고 수주 받은 사실도 인정되지 않는다. 범행 방법에도 총수나 총수일가의 사익 추구를 위해 회계를 조작해서 조성한 비자금으로 뇌물 공여한 사례 등은 보이지 않는다.

뇌물 수수죄는 그 수뢰액이 1억 이상일 경우엔 가중처벌돼 무기 혹은 징역 10년 이상이다. 133조1항 뇌물 공여의 법정형은 5년 이하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으로 돼있고 가중처벌하는 규정도 없다. 즉 공직 부패의 책임은 공여자보다는 수수자인 공무원에 무겁게 지우고 있는 것이다. 이 사건 같이 이른바 '요구형 뇌물' 사건 경우 특히 공무원의 요구가 권력 배경으로 한 강요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동반할 땐 공여자보다 공무원에 대한 비난이 상대적으로 가중될 수 밖에 없다.

국정농단 사건의 주범은 헌법상 부여받은 책임을 방기하고 국민에 위임받은 대통령의 지위와 권한을 타인에 나눠준 박 전 대통령과 그 위세를 등에 업고 국정농단하고 사익 추구한 최서원으로 봐야 한다. 이 사건은 대한민국 최고 권력자인 박 전 대통령이 국내 최고 기업집단인 삼성 경영진 겁박하고 최서원의 그릇된 모성애로 사익추구했고 피고인들은 정유라에 대한 승마지원이 뇌물에 해당한다는 것을 인식하면서도 박 전 대통령괴 최순실의 요청을 거절 못한채 뇌물 공여로 나아간 사안이라 할 수 있다.

이처럼 이 사건의 본질과 의미, 필요성과 정치권력의 요구에 수동적으로 응하게 된 뇌물 공여 경위와 방법, 현실적 이익의 부존재, 횡령 피해 금액이 없는 것 등은 피고인들에게 유리 양형 요소로 고려한다.

그러나 이 같은 모든 사정을 고려해도 승마지원의 상당부분이 뇌물에 해당한다는 점은 여전히 부정할 수 없다. 비록 박 전 대통령의 요구를 거절하기 힘든 것이었다고 해도 적법행위를 기대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점에서 무죄될 수는 없다. 뇌물 공여와 횡령 범행도 치밀했다. 공무원 부패에 조력해선 안된다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부담하는 법적 의무고 국내 최고 기업집단인 삼성 경영진에 부여된 사회적 책임이기도 하다. 피고인 범행으로 대통령의 직무 공정성과 기업 경영진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신뢰도도 낮아졌다. 이 사건 범행에 대한 사회적 영향 등을 불리한 양형요소로 판단한다.

개별 양형요소다. 피고인 이재용은 삼성그룹 이건희의 후계자이자 삼성전자 부회장, 그리고 등기이사로서 이 사건 범행을 결정하고 다른 피고인에게 지시하는 등 범행 전반에 미친 영향이 크다. 또 국회 청문회에서 허위 증언도 했다. 피고인으로서는 박 전 대통령의 승마지원 요구를 쉽사리 거절하거나 무시하긴 어려웠다 보이고 수동적으로 이같은 범행과 횡령을 저질렀다. 그러나 아무 범행 전력 없고 나이와 성장 환경 등을 고려해 이사건 양형 모든 조건 따라해서 범위 내에서 정하겠다.

최지성은 미전실 실장, 장충기는 차장으로 이재용을 보좌하며 범행을 결정하고 박상진·황성수에 지시했고 이들은 직접 실행에 옮기는 등 관여 정도가 크다. 반면 박 전 대통령의 거절하기 힘든 요구에 따라 수동적으로 진행됐고 오랜 세월 삼성에서 근무한 사람들로 이 사건의 이익 수혜자가 아니다. 박상진은 오래전 벌금형을 받았고 나머지는 범행 전력이 없다. 피고인들의 나이 성향 환경 등 모든 양형 조건 고려해 양형 기준 따라 범위 내에서 형을 규정했다.

황성수는 대외협력담당 스포츠기획팀장으로 의사결정에 관여할 위치에 없었고 다른 피고인들의 지시로 실행만 해 수혜를 직접 받지 않았다. 모든 양형 조건 고려해서 양형기준 따른 권고형 범위 벗어나서 형 정하겠다.

이같은 내용들 따라 다음과 같이 판결한다.

주문. 원심판결 파기하고 피고인 이재용은 징역 2년6월, 피고인 최지성, 장충기, 박상진은 각 징역 2년, 피고인 황성수는 징역 1년6월 처한다. 피고인 이재용 대해서는 4년간, 피고인 최지성, 장충기 박상진에 대해서는 3년간, 황성수에 대해서는 2년 간 각 형의 집행을 유예한다.[티에이블]제주 녹차 농축액 30ml 20개 2개묶음(총40개입)

고층도시를 지지함 (작성중)


EU와 미국의 무역전쟁

트럼프 대통령이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모든 국가에 대해 올리겠다고 발표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아 EU측이 미국에 대해 보복관세를 물리겠다고 선언했다. 그러자 미국 정부는 EU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를 올리겠다고 맞받아쳤다.

만약 이런 말다툼들이 tit-for-tat으로 끝나지 않고 실제로 실행된다면 WTO를 바탕으로 하는 자유무역시스템은 붕괴되게 될 것이다. 누구도 WTO 체제를 신뢰하지 않게 될 것이다.

------------------

3월 4일에 저렇게 적었는데, 그 이후의 전개는 좀 다르다. 이제는 미국이 反중국 전선을 형성하고 있는 형국이다. 

식물공장

식량안보 "이론" 때문에 농업을 포기해서는 안된다는 주장들이 아직도 많은 지지를 얻고 있다. 식량안보는 냉전시대의 프레임이었고, 지금은 맞지 않는 "주장"에 불과하다. 한국에 농산물 팔겠다는 나라들이 'UN회원국 - 1 (한국)' 개 국가만큼이나 있는 시절에 식량 안보는 시대착오적인 얘기이다.

정말 우리나라에서 농업을 해야만 하겠다. 어떻게든 농업은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 현재의 토지집약적이고 노동집약적인 농업 방식을 벗어날 수 있는 기술적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 예를 들면 수직 농장. 그 외에도 합성 고기라든지 곤충을 단백질 공급원으로 이용한다든지 하는 많은 시도들이 선진국에서는 진행되고 있다. 
수직농장(Vertical farm)은 빌딩농장 또는 식물공장(plant factory)이라고도 부른다. 건물로 된 농장을 말한다. 식물공장 아이디어를 1999년 처음 제시한 딕슨 데스포미어 컬럼비아 대학교 교수는 "30층 규모의 빌딩농장이 5만명의 먹을거리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한다. 식물공장에서는 거의 모든 작물 재배가 가능하며, 물고기, 새우, 조개류, 조류(닭, 오리, 거위) 등 밀폐사육이 가능한 동물 사육이 가능하다. 미국, 러시아, 일본, 중국, 유럽연합 등 선진국들은 2020년 경에 달유인기지를 건설할 계획이다. 식물공장은 달유인기지에 필수적인 구성품이다. 
https://ko.wikipedia.org/wiki/%EC%88%98%EC%A7%81%EB%86%8D%EC%9E%A5


그러나 수직농장은 난점도 많았다. 초기 투자 부담이 크고 빛과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농도 등 환경 조건을 적절하게 제어하는 것이 쉽지 않다. 땅에서 재배하는 것과 비교해 생산비 대비 생산량이 턱없이 부족하거나 맛이 따라가지 못하는 단점도 있었다. 에어로팜 본사에서 만난 데이비드 로젠버그 CEO(최고경영자)는 이런 난점들과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경제성 문제까지 모두 해결했다고 말했다. 2004년 설립된 에어로팜은 햇볕 대신 LED 빛을 쪼이고, 작물 뿌리를 물에 담가 기르는 수경 재배 대신 뿌리에 영양분을 섞은 물안개(mist)를 뿌려 생장시키는 방식을 도입했다. 마크 오시마 마케팅 책임자는 "자동 제어·물안개 제조 노하우 등 재배법 혁신으로 작물 생장 속도를 높였다"고 했다.
에어로팜은 노후한 철강 공장을 리모델링해 농장으로 만들었다. 쇠락한 공장 지역에 버려진 건물을 수직농장으로 만드는 도시 재생의 모범 케이스가 됐다. 로젠버그 CEO는 "뉴어크시 철강 단지에 있던 그래머·뎀프시·허드슨 철강 회사와 나이트클럽을 수직농장으로 개조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낡은 지역을 밝게 개조하고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1/22/2016012201883.html

Friday, March 02, 2018

Electrolux's Prompt reaction to Trump's Steel Decision

스웨덴의 유명 가전기기 제조업체인 Electrolux가 당초 예정되어 있던 $250million의 테네시 공장에의 투자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경영자의 입장에서는 기존에 돌리고 있던 공장이 있을 경우, 경영여건을 다소간 악화시키는 외부 환경의 변화가 있다 해서 계획되어 있던 투자를 중단하기로 결정하는 것은 쉽지 않다. 오늘 나온 트럼프 대통령의 철강 결정은 경영여건을 "다소간"보다 더 크게 악화시키는 환경 변화로 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The planned $ 250 million investment will go to the development and modernization of one of the factories that Electrolux has in the US today. The Swedish manufacturer will also invest in the opportunity to develop new products for the money.
But now the white goods giant chooses to pause the investment after US President Donald Trump announced on Thursday that he wants to face a US customs duty for imported steel and aluminum.
"The reason is that it can have a negative impact on the competitiveness of our business in the United States, and then we need to evaluate it more before we decide how to proceed," says Electrolux Press Manager Daniel Frykholm to SVT News.
Source: https://www.svt.se/nyheter/ekonomi/efter-trumps-stalbesked-electrolux-parkerar-planerad-investering


팟캐스트 그것은 알기 싫다 262b. IMF키즈의 도시 /안은별, 박원순

262a 안은별 편을 들을 때 262b에 박원순 시장이 나온다는 말을 아무도 안했다. 오늘 방송에 박원순 시장이 나왔다.

XSFM - 262b. IMF키즈의 도시 /안은별, 박원순

박원순 시장은 좋은 정치인이다. 정치인이 가져야 할 정무적 감각도 있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내가 왜 정치를 하는가' 다시 말하면 '내가 정치를 함으로써 이루려고 하는 가치가 무엇인가'를 계속 생각하고 있는 사람이라는 걸 방송을 통해 알 수 있다. 소소한 단점이라면 박 시장은 너무 진지하기 때문에 약간 경직되었다는 느낌이 든다는 점. 

오늘의 명언 - Trade wars are good, and easy to win

무역전쟁은 좋은 것이며, 이기기도 쉽다. 그 나라와 무역을 하지 않으면 우리가 크게 이기는 것이다. 쉽다!! 철강에 대한 관세 인상을 결정한 오늘,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전쟁의 실익에 대해서 설명해주었다.


Gale Song - "Crapa pelada" (featured in Breaking Bad)

브레이킹 배드 Season 3 Episode 13에서 Gale이 집에서 요리 하면서 듣는 노래. 게일이 죽게 되는 에피소드인 S3E13에는 게일의 집이 두번 나온다. 첫번째 나오는 게일의 집 씬에서 게일은 이 노래를 들으며 따라부르는데, 두번째로 게일의 집이 나올 때 게일은 죽게 된다. 그의 죽음을 암시하는 노래 치고는 매우 발랄하다. 가사도 일부러 코믹하게 만든 것이 분명한 노래다. 한국의 드라마들에 삽입되는 노래들이 매우 한정적인 레퍼토리에서 뽑아낸 것이 분명한 것과 비교하면 미국의 드라마의 음악 선곡하는 이들이 참고하는 레퍼토리의 범주는 매우 넓다. 팻보이 슬림이 갖다 쓰는 음악의 시간과 공간의 면에서 폭넓다는 점과 닮아있다.




http://lyricstranslate.com/en/crapa-pelada-crapa-pelada.html#ixzz58ZYWOxQr

Artist: Quartetto Cetra
Song: Crapa Pelada

Translations: English, Spanish

Italian

Crapa Pelada
A voi miei signori io voglio narrare
la storia che tanto mi fa disperare:
son già sette mesi che vedo cadere dal capo i capelli pian pian.
Ormai son pelato, deluso, avvilito,
non so quali cure adottar.

Ma senti cosa dice
quel povero infelice?
Non ti lamentar,
ma prova a cantar
con noi questa canzon!

Crapa Pelada la fà i turtei,
ghe ne dà minga ai sò fradei. oh-oh-oh-oh
I sò fradei fan la fritada.
ghe ne dan minga a Crapa Pelada.
Oh-oh-oh-o-oh!

(2x)

Crapa Pelada la fà i turtei,
ghe ne dà minga ai sò fradei. oh-oh-oh-oh
Crapa pelà, Crapa pelà, Crapa pelà, Crapa pelà, Crapa pelà.
Badabaddà badabbadà badabba babbarara pirulirulirulirulì
Crapa pelà, Crapa pelà, Crapa pelà, Crapa pelà, Crapa pelà.
Paaaaaaa pararappappa pappa paraparapà.

E la canzon ti fa dimenticar
scordar ciò che ti rattrista il cuore e sospirar ti fa.

Chi lo sa se potrò ritrovare la folta chioma?

Prova, tenta ancor!

Ho provato e riprovato ogni cura più sicura e consigliata
la chinina è di rigore ma la testa è ancor pelata, ancor pelata.

Coraggio amico, non ti disperar.

Con la bulbocapillina, con Bay Rum e Petrolina ho provato e riprovato ma io sono ancor pelato ancor pelato.

Perché? Non so com'è.
Chissà perché?

Perché? Perché? Non so!

Parapappa parapappa tarattatà parapà parapappa parrappappà parappa pararara pam.

Sei tu?

Crapa pelada, Crapa pelada,
Crapà Crapà Crapà Crapà.
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h
Bidibadi bidibadi bidiba bidiba bidibà bidibà bidibà bidibà
parappappà parappa pappa pappa pappappà
Crapa Pelada la fà i turtei
ghe ne dà minga ai sò fradei, oh-oh-oh-oh.

Crapa pelada,
con la parrucca
forse potrai guarir!


English translation

Crapa Pelada
Ladies and gentlemen, i want to tell you
the story that drives me to despair
For seven months now, I have watched my hair fall out
Now i'm bald, disappointed, sad;
I don't know what to do about it.

But listen to what he says,
that poor sad man!
Don't complain,
just try to sing
this song with us!

Crapa Pelada made tortellini
he didn't give his brothers any - oh-oh-oh-oh
His brothers made an omelet,
they didn't give any to Crapa pelada
Oh-oh-oh-o-oh!

(Repeat)

Crapa pelada made tortellini
he didn't give his brothers any - oh-oh-oh-oh
Crapa pelà, Crapa pelà, Crapa pelà, Crapa pelà, Crapa pelà.
Badabaddà badabbadà badabba babbarara pirulirulirulirulì
Crapa pelà, Crapa pelà, Crapa pelà, Crapa pelà, Crapa pelà.
Paaaaaaa pararappappa pappa paraparapà.

And this song makes you forget
just those things that sadden your heart and make you sigh.

Who knows if I will ever get my hair back?

Try, try again!

I have tried and retied every sure and suggested cure!
Quinine is a must, but my head is still bald; still bald.

Come on my friend, don't despair!

With bulbomicillina with bayrum and petrolina i tried and retied, but i am still still bald.

Why? I don't know
Who knows why?

Why? Why? I don't know!

Parapappa parapappa tarattatà parapà parapappa parrappappà parappa pararara pam.

Is it you?

Crapa pelada, Crapa pelada,
Crapà Crapà Crapà Crapà.
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h
Bidibadi bidibadi bidiba bidiba bidibà bidibà bidibà bidibà
parappappà parappa pappa pappa pappappà
Crapa pelada made tortellini
he didn't give his brothers any - oh-oh-oh-oh

Crapa pelada,
with a wig
perhaps you can recover!

Here Lies Love (David Byrne and Fatboy Slim)

내가 좋아하는 뮤지션 데이빗 번(David Byrne)과 팻보이 슬림(Fatboy Slim)의 인생 경로가 교차하면서 탄생한 뮤지컬 Here Lies Love.




김보름 신드롬과 나향욱 신드롬의 공통점

1. 옳다 그르다에 대해 이견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도저히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전체주의와 유교문화의 잔재.

2. 언론에 비친 모습은 여러 진실 중의 하나일 뿐이라는 걸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3. 헌법상 양심의 자유는 '내 맘대로 할 자유'이지 '네 마음대로 할 자유'를 말하는 건 아니다라고 오해하는 사람들이 많다.

에트 세트라. 에트 세트라.

------

글을 길게 쓸까 하다가 여기서 마무리한다.

나향욱씨의 승소를 환영한다. 나는 그의 발언 내용('민중은 개돼지')에 조금도 동의하지 않지만, 저급한 표현을 발라내고 나서 그 생각의 핵심만을 놓고 보면 그다지 새롭지 않은 정치사상이고 입에 재갈을 물려서라도 막아야 할 정도의 위험한 사상도 아니다. 그저 시민 다수의 기분을 나쁘게 했다는 이유만으로 특정한 사상을 입에 담은 행위를 처벌해서는 안 된다. 발화자가 공무원이라 할지라도. 

Sunday, February 25, 2018

<마샬> (2017) - Men are just men. And women are just women (작성중)

미국 인권운동사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을 고르라면 응당 Thurgood Marshall을 짚게 된다. 영화에서도 언급되지만 National Association for the Advancement of Colored People (NAACP)가 전국구 조직이 되고 흑인 차별을 철폐하도록 명령하는 일련의 연방대법원 판결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역량의 핵심에 있었던 사람이 Thurgood Marshall이었다.

마샬이 바에서 술을 마시고 있는데, 어떤 여자가 마샬의 옆자리에 앉더니 말을 건다. 약간의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데 백인 남자 둘이 들어와 마샬의 오른쪽과 왼쪽에 선다. 긴장이 형성되고 마샬이 선빵을 날린다. 주먹이 몇차례 오간 후 흑인인 바텐더가 총을 꺼내면서 싸움은 종료된다. 여자는 바를 떠나기 전에 마샬에게 말한다.
Men are just men. And women are just women


(작성중)



한국GM은 결국 빠져나갈 것이다

한겨레에 실린 칼럼이다. 한국GM이 결국 철수할 것이라는 결론에 대해서는 나도 동일하게 예측한다. 그저께 정부에서 내놓은 지원안에는 한국GM이 한국에서 장기간 경영을 할 계획을 제출하는 것도 의무조건으로 포함되어 있다. 근데, 그걸 어떻게 강제할 것인가? 

지금의 세계 자동차 산업의 변화를 관찰해보면 한국GM이 지속적으로 적자를 낼 가능성은 높아 보인다. 그건 아래 인용한 이원재의 칼럼과 유사한 이유에서 그렇다. 만시지탄이지만, 세계 자동차 산업의 변화를 캐치하고 선두그룹과 발맞추어 나가지 못했던 전략 실패가 주된 원인이었을 것이다. 

한국지엠(GM)은 결국 철수할 것이다. 정부 지원이 들어가더라도 시간을 지연시킬 뿐이다. 본사가 이익을 빼돌려 적자가 났다는 지적도 있고 노동자 처우가 너무 높아서라는 지적도 나오지만, 모두 부수적이다.
핵심은 기술 변화다. 지엠 미국 본사는 지난해 10월 역사적인 발표를 했다. 장기적으로 100% 전기자동차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변화하겠다는 내용이었다. 실제로 2023년까지 20종의 새 전기차를 내놓겠다고 했다. 전기차에는 내연기관이 없다. 자동차라기보다는 거대한 스마트폰이라고 보는 게 더 적합하다. 엔진 대신 배터리와 반도체가 주요 부품이다. 기술도 부품도 완전히 달라진다.
세계적 흐름이다. 최대 구매국가 중국이 내년부터 자동차 판매의 10%를 의무적으로 전기차에 할당하는 쿼터제를 시행한다. 그다음 구매자로 떠오르는 인도는 2030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를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독일 녹색당은 내연기관 자동차 퇴출을 내걸고 메르켈 총리의 기민당과 연정 협상을 했다. 내연기관 자동차만 생산하는 한국지엠 생산라인은 매력이 떨어진다. 이왕이면 중국이거나, 아니면 전기차라야 더 투자할 이유가 생긴다. 큰 틀에서 보면, 전기차가 군산의 내연기관 자동차 공장을 닫게 만든 셈이다.
[세상 읽기] 기술혁신이 밀어내는 사람들 
이원재 LAB2050 대표·경제평론가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32894.html#csidx5d91666f232d7269ac89c885c21a754 

또 하나의 중요한 팩터는 트럼프 대통령의 온쇼어링 방침이다. 모르긴 하지만 미국의 주요 회사들은 다들 정부로부터 온쇼어링을 하라는 강압을 받고 있을 것으로 짐작된다. GM도 예외는 아닐 것이다.

특기할 만한 것은, GM이 한국에서 생산할 수도 있다고 언질한 CUV와 소형SUV는 미국에서 잘 팔리는 차종이라는 점이다. 물론 한국에서도 CUV와 소형 SUV가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미국 내에서 팔리는 인기있는 CUV와 소형SUV는 외국에서 생산되어 미국으로 수출되는 물량이 많다는 점은 매우 중요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NAFTA에서 자동차 원산지 규정 변경을 통해 웬만하면 자동차 생산은 미국에서 하라고 압력을 주고 있다. 한국에서 생산하는 CUV와 소형 SUV가 미국에 많이 수출된다라는 사실이 알려지면, 한국GM의 CUV와 소형SUV 생산을 미국으로 돌려놓으라는 압력을 받을 가능성은 높다. 한국GM 바짓가랑이 붙들고 늘어지는 것보다는 장기적인 그림을 다시 짜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 


Wednesday, February 21, 2018

블록체인 응용의 한 가지 사례

블록체인 기술의 가장 중요한 특징이 authenticity proof이기 때문에 원본임을 증명하는 기술이 필요한 분야에 가장 먼저 적용될 수 있다. 예를 들면, 미술작품?

블록체인 디지털 아트, 100만달러에 팔렸다

포에버 로즈는 케빈 아보쉬가 이더리움 기반 가상선물 프로토콜인 기프토와 협업한 크립토 아트 프로젝트다. 케빈 아보쉬는 자신이 촬영한 장미 사진의 디지털 원본을 이더리움과 결합해 포에버 로즈를 만들었다. 포에버 로즈는 작품인 동시에 그 자체가 암호화폐이기도 하다. ‘로즈'(ROSE)로 불리는 ERC20 기반 토큰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암호화 기술로 디지털 예술작품 원본의 가치를 높였다는 데 의의가 있다.






Wibson.org

Wibson.org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여러가지 애플리케이션이 봇물 터지듯이 쏟아져나오고 있다.
"비트코인"이(not blockchain technology in general) 장난감이며 망할 것이 예정된 사기라고 단언한 사람은 1년 후에도 그 생각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을 것인지 지금쯤 생각을 다시 해봐야 할 것이다.

Don't give out your data for free.
Make a profit.

Wibson is a blockchain-based, decentralized data marketplace that provides individuals a way to securely and anonymously sell validated private information in a trusted environment.

Belly Up


봄이 온다.

Monday, February 19, 2018

이윤택

성범죄 사과하는 이윤택 연극연출가
노진환 입력 2018.02.19. 10:32 댓글 404개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성범죄 논란에 휩싸인 연극연출가 이윤택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30스튜디오에서 성범죄 혐의와 관련해 공개 사과를 하고 있다.
노진환 (shdmf@edaily.co.kr)

유정용 강관(Oil country tubular goods)이란

일진제강 홈페이지에 설명이 잘 되어 있다.

http://www.iljinsteel.com/product/prd_info.jsp

OCTG (유정용강관) - Casing & Tubing

OCTG (Oil country tubular goods)는 원유, 천연가스의 생산에 사용되는 고강도 강관으로서 내식성, 내응력, 부식 균열성이 뛰어난 제품입니다. 일진제강의 OCTG 제품은 미주지역, 중동지역을 비롯한 육상, 해외 원유 시추 현장에서 핵심 부품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 Casing과 Tubing은 유정용 강관의 핵심 부품으로서, 원유나 천연가스를 채굴하는 Rig.의 안정성 및 생산성 확보에 결정적 기여를 하는 제품입니다.
  • Casing은 석유, 천연가스 시추 현장에서 시공한 시추공 내에 삽입하는 강관으로서, 시추공이 붕괴하지 않도록 벽면을 지탱해 주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시추 과정에서 외부의 토사나 물이 채굴하고 있는 원유에 섞이지 않도록 막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 Tubing은 Casing 내부에 삽입되어 직접적으로 땅 속의 원유나 천연가스를 지상까지 운반시켜 주는 배관 입니다.
  • 일진제강은 OCTG 제품에 요구되는 엄격한 품질 기준을 충족시키는 심리스 (Seamless) 강관 제조 공정을 운영함으로써 세계적인 에너지 기업들의 시추 현장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Consensual Sex - 이윤택과 조셉 스펠

이윤택의 사과문 전문과 1문1답이 인터넷에 공개됐다.

[1문1답] 이윤택 "성폭행은 아냐, 합의하 이뤄진 관계"
CBS노컷뉴스 유연석 기자 입력 2018.02.19. 11:45 수정 2018.02.19. 12:18 댓글 1647개

성추행, 성폭행 논란에 오른 연출 겸 극작가 이윤택 연희단거리패 전 예술감독이 19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30스튜디오에서 공식 사과 입장을 밝혔다.

이 전 예술감독은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며, 법적 책임을 포함해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추가로 제기된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그는 "물리적 폭력 등 강제로 이뤄진 관계가 아니다"면서, 합의하에 이루어졌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는 이윤택 전 감독의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에게 "연희단거리패를 오늘 부로 해체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이윤택 전 예술감독이 밝힌 사과문 전문과 1문 1답 전문이다.

<사과문>

그동안 저에게 피해를 입은 당사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정말 부끄럽고 참담합니다. 제 죄에 대해서 법적 책임을 포함하여 그 어떤 벌도 달게 받겠습니다. 다시 한 번 피해 당사자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연희단거리패 출신들과 단원들에게도 사죄드립니다. 선배 단원들이 항의할 때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매번 약속을 했는데 번번이 제가 그 그 약속을 지키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이런 큰 죄를 짓게 된 것입니다.

연극계 선후배님들께도 사죄드립니다. 저 때문에 연극계 전체가 매도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시 한 번 피해 당사자 분들에게 사죄드린다. 피해 당사자분들의 상처를 위로할 수 있다면 그 어떤 벌도 달게 받겠습니다. 사죄합니다.

<1문 1답>

질문 : 성폭행 피해 폭로도 있습니다. 인정하십니까.
이윤택 : 인정할 수 없습니다. 성폭행은 아닙니다. 이 일의 진위 여부는 만일 법적 절차가 진행된다면 성실히 수사에 임하겠습니다.

질문 : 폭로자가 거짓 증언한다는 건가요.
이윤택 : 서로 생각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질문 : 행위 자체를 부인하는 건가요.
이윤택 : 그렇지 않습니다.

질문 : 성행위는 있었는데, 성폭행은 아니었다?
이윤택 : 네.

질문 : 합의하에 이루어진 성관계입니까. 강제입니까.
이윤택 : 강제가 아니었습니다.

질문 : 2003년부터 2010년까지 성폭행 피해자라는 사람이 2명이 있다. 부인하시나.
이윤택 : 이 문제는 여기서 구체적으로 밝히기 힘든 부분이 많습니다.

객석 야유 "사죄는 당사자에게 하세요". 
네, 당사자에게도 사죄도 하고, 법적 절차에 따라 성실히 수사에 임하겠다.
질문 : 제보한 피해 여성 이름을 압니까.
이윤택 : 압니다. 그렇지만 개인 프라이버시 때문에 여기서 밝힐 수는 없습니다.

질문 : 그분에게 사과할 용의 있으신가요.
이윤택 : 그분에게 직접 사과할 용의 있습니다. 그분의 아픔을 수용하고 그분의 말을 믿고 존중합니다.

질문 : 성폭행이 아닌데 사과를 왜 하십니까. 다시 말씀해 주세요. 성폭행입니까, 아닙니까.
이윤택 : 제가 폭력적이고 물리적인 방법으로 성폭행을 하지 않았다는 의미입니다.

질문 : 상대방이 원치 않는데 성관계가 이뤄졌다는 건 인정하십니까.
이윤택 : 죄송합니다. (한숨) 더 이상 이 문제는 차라리 법적 절차에 따라서 그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랍니다.

질문 : 법적 절차가 이뤄지기 어렵습니다. 공소시효가 지났는데.
이윤택 : 공소시효가 지났다면 다른 어떤 방법을 통해서라도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습니다

질문 : 자수를 할 겁니까.
이윤택 : 모르겠습니다. 그 방법은 다양하게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질문 : 피해자를 몇 명으로 파악하고 계신가요.
이윤택 :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이게 극단 내에서 18년 가까이 진행된, 생활에서 관습적으로 일어난 아주 나쁜 행태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정작 어떤 때는 이게 나쁜 죄인지 모르고 저질렀을 수도 있고, 어떤 때는 죄의식을 가지면서도 제 더러운 욕망을 억제하지 못해 했을 수도 있다.

객석 야유 "언론플레이 그만하라, 당사자에게 사과하라" 
이윤택 : 네, 죄송합니다.

질문 : 피해자들 정황 모아보면, 연출 개인 문제 넘어 연희단거리패, 밀양연극촌 등 조직적 문제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윤택 : 그렇지 않습니다. 앞으로 그 부분에 대해서는 김소희 대표가 여러분 앞에서 입장을 밝힐 것입니다. 제 잘못입니다. 제 탓입니다. 연희단거리패 출신들로서 밖에 계시나, 안에 계신분들이나 수차 저에게 항의하고 문제제기하고, 저는 거기에 대해서 그러지 않겠다고 약속하고. 그러면서 번번이 제 자신을 다스리지 못하고. 이런 악순환이 오랫동안 계속됐습니다. 여기에 대해서 응당 그 어떤 벌도 받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질문 : 밀양연극촌장 하용부 씨도 성폭행을 했다는 증언이 있습니다. 
이윤택 : 같은 피해자입니다. 저도 오늘 아침에 알았습니다. 전혀 몰랐습니다. 죄송합니다.

질문 : 하용부 씨는 이윤택 연출이 빠져도 (밀양여름)축제는 계속 될거라는 발언을 하셨습니다. 축제는 이대로 진행되는 건가요.
이윤택 : 힘들것 같습니다. 저는 더 이상 연극을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밀양연극촌도 밀양여름축제도 다 사라질 것 같습니다. 밀양시에서 빨리 저와 연희단거리패를 배제한 상태하에서, 연극촌 운영자와 축제 진행자들을 빨리 조직해야 할 것 같습니다.

질문 : 단원들이 계속 하지 말라고 하셨다 했는데, 그건 단원들이 연출님의 행동을 알면서도 묵과하고,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말씀이신가요. 그럼 지금까지 연출님의 행동으로 극단을 나간 사람들에 대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건가요.
이윤택 : 네. 죄송합니다. 그게 제 불찰이고, 솔직히 그 불찰 때문에 제가 지금 이 자리에 와 서있다고 생각합니다.

질문 : 결국 피해자들이 제기하고 있는, 연출님께서 활동하신 극단들이 알면서도 묵가하고, 공범임을 인정하는 말씀이세요.
이윤택 : 전부 다는 아닐 겁니다. 많은 단원들은 그 사실 자체와 거리가 있는 극단이었고, 일부 단원들은 그 사실을 알고 있었다. 그리고 그 일부 단원들은 끊임없이 제게 항의하고 문제제기하고 했지만, 제가 제 자신을 다스리지 못했습니다.

질문 : 몸 담고 있는 극단들에 누가 되고 싶지 않다고 하셨는데, 그럼 그 극단들은 계속 활동을 하는 겁니까.
이윤택 : 제가 답변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고, 대표님께서 입잡 발표가 있겠습니다 ...

질문 : 30스튜디오랑 여러 소극장이 연출님 개인 명의로 돼 있다고 들었는데, 명의 바꾸실 건가요.
이윤택 : 30스튜디오는 아마 곧 처분될 것 같습니다. 30스튜디오든 부산 가마골소극장이든 어떤 것은 저와 공동명의로 돼 있고 어떤 건 제 명의로 돼 있지만, 이 모든 공간에 대한 소유자는 제 개인이 아니라 극단 모두의 것입니다.

질문 : 피해자에게 언제 찾아가 사과할 건가요.
이윤택 : 가능하면 직접 찾아가 사과하겠습니다.

질문 : 피해자가 그렇게 많은데 어떻게 다 만나 사과하실 건가요.
이윤택 : 저에게 문제 제기하는 분들이 있고, 그렇다면 저는 언제 더디서든 만나겠습니다.

질문 :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 중에, 한 명은 극단 재직 중에 두 차례 낙태를 했고, 다른 한 명은 성폭핼 후유증으로 임신 불가 판정을 받았다는데, 인정 안 하시는 건가요.
이윤택 : 사실이 아닙니다. 이 문제는 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돼야 할 것 같습니다.

질문 : 사실이 아니라는 걸 어떻게 아시나요.
이윤택 : 제가 말씀드리지 않았습니까. 일방적이고 물리적인 성XX(안들림)이 아니었습니다.

질문 : 했다 안 했다로 대답하십시오.
이윤택 : 아닙니다.

질문 : 성관계는 했다는 건가요.
이윤택 : 네.

질문 : 아까는 상대방들이 원하지 않았다는 건 인정하셨잖아요.
이윤택 :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폭력이 없었다는 이야기는 상호간에 믿고 존중하는 그런 관계였다는 겁니다. 차마 답을 드릴 수 없다. 사죄합니다. 더 이상 무슨 말을 하기가 힘들고요, 차라리 법원에 가서.

질문 : 합의하 성관계면 사과는 왜 하십니까. 
이윤택 : 지금 제 자리의 사과는 특정인에 대한 사과를 뛰어 넘어서 모두에 대한 사과 연극계에 대한 사과다.

질문 : 성폭행 피해자들 주장은 인정 안 하신다는 거죠.
이윤택 : 네, 인정 안 합니다.

질문 : 성추행만 인정하신다는 거죠.
이윤택 : SNS에 올라온 글, 논의되는 기사 중 사실인 부분도 있고, 제가 판단할 때는 사실이 아닌 부분도 있습니다. 이 문제를 우리가 여기서 왈가왈부한다고 진위를 밝힐 수 있겠습니까. 저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법적 절차가 필요합니다. 서로 만나서 그쪽에서 아무 치밀하게 사실과 진실을 밝혀질 것이고, 그 과정에서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 응당 받겠습니다. 기피하지 않겠습니다. 그러나 사실과 진실에 따라서 모든 것이 심판받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질문 : 어디까지고 사실이고 아닌지 말씀해주세요.
이윤택 : 저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런데 제가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질문 : 안마 하러 오라는 전화는 직접 하신 겁니까. 김소희 대표가 전화했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이윤택 : 아닙니다. 안마는 제가 시켰습니다. 그리고 안마에 대해서는 지금 제 잘못을 통감하고 있지만, 예전에는 남자든 여자든 같이 다 했습니다. 제가 시킨 겁니다. 제 잘못입니다. 제 탓입니다.

질문 : 김소희 대표가 숙소까지 단원들 데리고 갔다는 증언도 있습니다.
이윤택 : 다릅니다. 그 시절에는 대표가 아니었습니다. 그때는 한참 밑에 단원이었고, 주로 서울에 있었고, 밀양에 있지 않았습니다. 그 일을 전혀 모릅니다.

질문 : 타 극단 배우를 이 극단 배우가 연출에게 데리고 와 30스튜디오에서 발성 연습하며 접촉을 했다는데 인정하시나요.
이윤택 : 어디서 어떻게 무슨 작품인지.

질문 : '미스 줄리'요. 거기에 참여하는 배우를 여기서..
이윤택 : 네, 연습했습니다. 그리고 발성을 가르치는 과정 중에서 자칫 잘못하면 불가피하게 가슴이나 척추나, 이쪽을 터치가 하게 돼 있습니다. 그럴 경우에 어주 부적절한 신체 접촉이 이뤄진 겁니다. 잘못입니다.

질문 : 그 배우가 발성을 가르쳐 달라고 한 것도 아닌데, 선생님이 예뻐하신다며, 1주일 넘게 졸라서, 밤늦게 데리고 와서 가르치는 이유가 뭔가요. 그 친구 발성이 그렇게 부족해 보였나요. 
이윤택 : 미스줄리라는 작품은 제가 아우구스트 스트린드베리 100주년 공연에서 한 작품 중 하납니다. 마침 국립극단에서 공연됐고, 주연 배우가 우리 배우와 그 배우였습니다. 그 작품이 외국 연출가가 연출하는 작품이었기 때문에 외국 연출가가 우리 배우들의 화술이나 특징에 대해서 약간 잘 모른다고 해서. 같이 물론 그 요청은 물론 그 남자배우가 했지만 그래서 했습니다.

질문 : 그 배우에게 사과할 생각은 없으신가요.
이윤택 : 그 배우가 저한테 성추행을 당했다는 생각을 지금에야 알았습니다. 제가 몰랐습니다. 만일에 그런 생각이 있다면 제가 사죄를 하겠습니다.

끝.

합의에 의한 성관계가 주요 소재가 되었던 영화로 최근에 본 '마샬(2017)'이 있다. 그 유명한 Thurgood Marshall의 인생 속 한 에피소드를 영화화한 것이다. 이 영화는 속편이 만들어질 것 같다. 작년에 나온 '오리엔트 특급 살인'의 후속편이 '나일강의 죽음'일 것이라는 예고가 영화 말미에 있었던 것과 비슷하게 '마샬'의 마무리 장면에 Thurgood Marshall은 다른 사건을 처리하러 최종변론은 샘 프리드만에게 맡기고 떠난다.

조셉 스펠은 그리니치의 상류사회 집안에 고용된 운전사였는데, 어느 날 주인 마나님으로부터 강간+살인미수범으로 지목당한다. 스펠은 흑인이라는 이유로 매우 간단하게 형사재판정에 서게 되고, 마샬 같은 뛰어난 변호사의 도움이 없이는 별수 없이 목숨이 달아날 처지가 된다.

(스포일러)

결국 마샬과 샘 프리드먼은 조셉 스펠이 일리노 스트루빙(여주인)과 합의에 의한 성관계를 맺었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배심원들에게 설득하는 데에 성공하고 스펠은 결국 무죄로 방면된다.

이윤택이 피해자들과 합의에 의한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업무상위력간음(위계에 의한 성폭력)이 아니라는 말인데, 이걸 일반 시민들에게 납득시키려면 Thurgood Marshall 정도 되는 변호사가 필요할 것 같다. 단, 마샬이라면 이런 사건을 맡으려고 들지도 않을 것이라는 게 이윤택의 문제. 

Let's Learn How to Pronounce Jair Bolsonaro

[Jai Bousonaro] seems to be close to what Brazilians call the new president elect, according to http://www.pronouncekiwi.com/Jair%20Bolso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