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September 16, 2018

게나디 골로프킨 vs. 사울 알바레즈 II (2018.9.16.)

아직 경기를 못 봐서 경기에 대해 할 수 있는 말은 없다.

인터넷 상의 반응들을 보니 골로프킨 팬들은 아쉬워하다가 화까지 날만한 경기였던 것 같고, 알바레즈의 팬들은 1차전보다 더 나은 퍼포먼스를 보여준 알바레즈의 승리가 당연하다는 반응이 대세이다.

알바레즈는 이미 메이웨더로부터 1패를 받은 적이 있어서 무결점 커리어는 실패한 상황이고, 골로프킨은 무패였던 커리어에 1패가 생긴 상황. 웬만하면 골로프킨에게 승리를 주고 무패로 커리어를 마무리하게 할 수도 있었겠지만, 프로모터들에게 골로프킨이 그 정도로 중요한 플레이어는 아니었던 듯. 1패를 안고 있다는 단점은 있지만 알바레즈의 미래에 더 무게를 두었다고 봐야겠다.

경기 자체를 두고 봐도(아직 안 봤지만), 10라운드에 골로프킨의 펀치가 제대로 들어가서 알바레즈가 충격을 받았다고(영어로는 아마 stunned라고 표현했겠지) 했는데, 다른 챌린저였다면 10라운드에 경기가 끝날 상황이 아니었을까 싶다. 골로프킨이 10라운드의 기회를 살리지 못했던 것은, 그의 기량 하락과 알바레즈의 맷집이 다 함께 작용한 것이겠다.

알바레즈의 맷집, 특히 턱의 맷집은 놀라운 면이 있다. 웰터에서 올라온 선수라는 걸 생각해보면 그러하다.

반면, 골로프킨은 얼굴에 상처가 많이 났는데, 그의 복서 인생 통틀어서 그의 얼굴에 이 정도로 흠집이 난 시합은 없었다. 많은 것을 말해준다.

이제 골로프킨이 은퇴해도 큰 문제는 없을 것 같다. 다만, 알바레즈가 골로프킨이 아닌 다른 미들급 컨텐더들 상대로 계속 타이틀을 지켜갈 수 있을지는 궁금하다. 부정적인 평가는 아니다. "궁금하"기 때문에 그의 경기를 더 찾아보게 될 것이고, 그게 프로모터들이 기대한 알바레즈의 상품성일 것이다.

-----

추가하자면, 골로프킨의 장점과 단점들을 그대로 갖고 있는 라이트/웰터 복서가 대니 가르시아이다. 라이트/웰터에서 대니 가르시아가 어디까지 방어가 가능했는지를 생각해보면, 체급간의 인재 풀의 차이를 알 수 있을 듯 하다.

Tuesday, September 11, 2018

몬테비데오

남미스러운 랜드스케이프이다. 독립광장 주변의 숙소에 묵게 됐는데, 우리로 치면 광화문 광장 정도의 장소이지만 광화문에 버금가는 significance가 느껴지지 않는다.

레스토랑에서 고기는 많이 나온다. Entrana (480페소)도 푸짐하고, Asado Primeum (450페소)은 혼자 먹기 힘들 정도.

공기는 찬 편이다. 우리 가을 생각하고 오면 좀 떨어야 할 정도. 우리 늦가을 정도의 날씨이다.

몬테비데오는 바닷가에 바로 접해있고, 해변의 산책로가 잘 되어 있지만 바닷물은 흙탕물이어서 바닷가를 거닐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는다. 

Saturday, September 08, 2018

문제의 뉴욕 타임즈 익명 칼럼

I Am Part of the Resistance Inside the Trump Administration.
I work for the president but like-minded colleagues and I have vowed to thwart parts of his agenda and his worst inclinations.

https://www.nytimes.com/2018/09/05/opinion/trump-white-house-anonymous-resistance.html

Sept. 5, 2018

The Times is taking the rare step of publishing an anonymous Op-Ed essay. We have done so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a senior official in the Trump administration whose identity is known to us and whose job would be jeopardized by its disclosure. We believe publishing this essay anonymously is the only way to deliver an important perspective to our readers. We invite you to submit a question about the essay or our vetting process here.


Thursday, September 06, 2018

아이와 산책


저녁에 아이와 같이 산책을 나갔다.
아이는 킥보드를 탔다.

미-멕간 NAFTA 개정안이 미 의회를 통과할 수 없는 이유 6가지

미국이 NAFTA 재협상을 멕시코와만 먼저 끝내버리고, 그 다음으로 캐나다와의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각개격파 전략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일관되게 다자협상을 싫어하고 양자협상을 선호한다는 입장을 대내외에 분명히 제시해왔다. 이번 멕시코와의 협상 완성도 그런 접근법의 결과이다. 문제는 캐나다와도 협상을 완료하기 전에는 미국의 국내 절차를 완성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Forbes에 오바마 행정부 시절의 USTR 직원이 기고했다. 미-멕 타결이 미국 의회를 통과하기 힘든 이유 6가지.

First, the Trade Promotion Authority Congress extended for three years in July is based on the administration’s statement that it intended to re-negotiate NAFTA as a trilateral agreement.
첫째, TPA(신속협상권한)는 NAFTA를 3국간 협상으로 진행한다는 걸 염두에 두고 의회가 승인했다.

Second, Trump said he was terminating NAFTA and replacing it with the US-Mexico agreement. But a NAFTA party has to give notice of intent to withdraw six months in advance. Withdrawal also would require congressional approval, because NAFTA is codified in implementing legislation. Trump apparently envisions ratification of the US-Mexico agreement while the U.S. is still a NAFTA party. In that event, the U.S. would have two conflicting trade agreements with Mexico at the same time.
둘째, 트럼프 대통령은 NAFTA를 폐기하고 멕시코와의 양자FTA로 대체한다고 선언했으나, NAFTA 협정에서 탈퇴하기 위해서는 6개월 전 통지 의무가 있다. 이는 또한 의회의 승인도 필요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NAFTA 탈퇴는 천천히 하고 일단 미-멕 양자 FTA를 발효시킨다는 계획인데, 그 경우 NAFTA와 미-멕 FTA가 둘다 살아 있으면서 충돌하게 되는 결과가 발생한다. 

Third, the administration has to wait 90 days to submit a new trade agreement to Congress. If Freeland agrees to the changes the U.S. and Mexico made by this Friday, as the Trump administration hopes, the earliest it could send the revised NAFTA to Congress would be November 30. That would give Mexican President Enrique Peña Nieto a few hours to sign it, because he leaves office the next day.
세째, 미국 행정부가 신규 무역협정을 의회에 제출하려면 90일을 기다려야 하는데, 캐나다가 미-멕 간에 합의한 NAFTA 개정 사항에 즉각 동의한다 하더라도 미 행정부가 미 의회에 개정안을 제출할 수 있는 가장 빠른 날은 11월 30일이다. (이 시점은 이 글을 쓰는 지금은 12월 6일로 더 늦춰졌다) 그때가 되면 멕시코 대통령 선거일이 이미 지나게 되어서 현 대통령인 Enrique Pena Nieto는 미-멕 FTA에 서명할 수 없게 된다.  

Fourth, the 115th Congress probably will adjourn for good in early December. It is unlikely that the leaders of the House and Senate will schedule a lame duck session just to vote on a NAFTA revision, so it will fall to the 116th Congress, which may have a democratic majority in one or both houses. If so, Trump will get little if any cooperation from Congress on anything he wants to do.
네째, 제115회 미의회는 12월 초에 정회할 것인데, NAFTA 개정을 승인하기 위해 특별 세션을 열 가능성은 없고, 결국 제116회 미의회에서 다루게 될 것인데, 민주당이 다수가 되게 되면 NAFTA 개정 승인은 부결될 가능성.

Fifth, it’s not clear that Peña Nieto’s successor, Andrés Manuel López Obrador, would agree to a trade deal that excludes Canada.
다섯째, 멕시코의 차기 대통령이 캐나다가 빠진 NAFTA를 승인할지가 불확실.

Sixth, and most important, it is inconceivable that the U.S. Congress would vote to ratify a US-Mexico trade agreement and abandon Canada. The chairmen of the House Ways and Means Committee and the Senate Finance Committee, which have jurisdiction over trade issues, have said they would not favor a deal that excludes Canada. So have numerous other Republicans. Trump blithely said he would be open to negotiating a separate trade deal with Canada if it doesn’t join the US-Mexico agreement.
여섯째, 미의회는 민주/공화 불문하고 캐나다를 빼고 미-멕 양자 무역협정을 비준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 

https://www.forbes.com/sites/johnbrinkley/2018/08/28/trumps-us-mexico-trade-agreement-will-never-take-effect/#23a0e9c5578d

출산주도성장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번 국회 원내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자한당 김성태 대표가 "출산주도성장"이란 말을 해서 나라를 웃게 만들었다. 사실 화는 안 난다. 어이가 없어서 웃음이 날 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소득주도성장의 굿판을 멈추라”고 요구하며 그 대안으로 여성이 아이를 많이 낳도록 하는 ‘출산주도성장’을 제시했다.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등은 “여성의 출산을 국가 성장의 도구쯤으로 여기고 있는 국가주의적 사고방식”이라고 비판했다. 저출산 문제의 본질을 왜곡했을 뿐만 아니라, 여성을 ‘출산의 도구’로 대상화하는 등 성평등 의식의 부재를 드러냈다는 지적이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assembly/860869.html#csidxd068f27f2745fcca8a9765a9d279a64 

Let's Learn How to Pronounce Jair Bolsonaro

[Jai Bousonaro] seems to be close to what Brazilians call the new president elect, according to http://www.pronouncekiwi.com/Jair%20Bolsona...